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9822 0672020052360289822 03 0301001 6.1.8-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0213574000 1590213603000 related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219명으로 확대…5차 감염 2명 확인

글자크기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관련 확진자 9명으로 늘어

아시아투데이 조은국 기자 =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5차 감염까지 확인됐다. 접촉자를 통한 감염 사례가 지속 확인되면서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현재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총 21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보다 4명 늘어난 규모다. 이들 확진자 중엔 5차 감염사례까지 2명 확인됐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태원 클럽으로부터 시작된 5차 전파가 2명이 확인되는 등 이태원 클럽에서 발견된 연결고리가 계속 진행되고 있다”며 “철저하게 추적조사를 해서 (유행이) 억제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중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103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경기 55명, 인천 40명 등의 순이다. 감염 경로별로는 클럽 방문자 95명, 접촉자 124명이다. 접촉자를 통한 감염 규모가 더 컸다.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감염과 관련해서도 추가 확진 사례가 계속 나왔다. 확진 간호사가 지난 9일 다녀간 서울 서초구 소재 주점에서 직원 2명 및 직원 가족 1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이에 삼성서울병원 관련 확진자는 총 9명으로 늘었다. 앞서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4명과, 이들 간호사 중 1명의 지인 2명이 확진자로 드러났다.

방역당국은 지역사회에서 처음 감염된 간호사가 근무 과정에서 병원 내 추가 감염을 유발한 것으로 보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