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9749 0782020052360289749 03 0308001 6.1.8-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0213009000 1590213066000 related

‘102년 역사’ 미국 렌터카 업체 허츠, 코로나19에 파산보호 신청

글자크기

올해 주가 하락폭 82% 달해

이투데이

허츠글로벌홀딩스 주가 추이. 22일(현지시간) 종가 2.84달러. 출처 마켓워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2년 역사에 빛나는 미국 렌터카산업의 개척자인 허츠글로벌홀딩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또 다른 희생자가 됐다.

허츠는 22일(현지시간) 미국 델라웨어주 파산법원에 연방 파산법 11조에 따른 파산보호를 신청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코로나19 감염 확대에 따른 세계 각국의 이동 제한 조치와 경기침체가 자동차 수요에 강한 악영향을 미쳤다.

허츠는 이날 성명에서 “파산보호 절차를 밟으면서 10억 달러(약 1조2400억 원) 이상의 보유 현금을 바탕으로 정상 영업을 지속할 것이나 추가 자금조달이 필요할 수 있다”고 밝혔다.

파산보호 신청 대상에는 미국과 캐나다 소재 자회사들이 포함됐지만, 유럽과 호주, 뉴질랜드 사업부는 제외됐다.

파산보호 소식에 허츠 주가는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 정규 거래를 전 거래일 대비 7.5% 급락한 2.84달러로 마감하고 나서 시간 외 거래에서 36% 추가 폭락했다. 허츠 주가는 올 들어 지금까지 82% 빠진 상태다.

허츠는 1세기 전인 1918년 시카고에서 포드 모델T 12대를 갖고 사업을 시작, 세계적인 렌터카업체로 성장한 개척자다.

뉴욕타임스(NYT)는 허츠가 170억 달러에 달하는 부채에도 올해를 힘차게 출발했지만 코로나19 충격에 급속히 쓰러지게 됐다고 평가했다. 허츠는 1~2월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6% 증가했지만 3월 미국의 이동 제한 조치가 본격화하면서 감원을 실시하는 등 대규모 구조조정에 돌입했다. 허츠는 지난달 29일 렌터카에 대한 리스 비용 결제에 실패했다고 밝혔다.

[이투데이/배준호 기자( baejh94@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