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9637 1132020052360289637 02 0201001 6.1.7-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11994000 1590212111000 사과 폭행 입주민 경비원 돌진 2005240901 related

경비원 유족, 가해자 주민 상대 1억 손배소송

글자크기
쿠키뉴스

[쿠키뉴스] 김태구 기자 =주차 문제로 주민 갑질에 시달리다가 유서를 남기고 숨진 서울 강북구 우이동 아파트 경비원 고(故) 최희석씨의 유족이 가해자로 지목된 주민 A(49)씨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유족 측 변호인은 최씨의 두 딸을 대신해 최근 서울북부지법에 A씨를 상대로 1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고 23일 밝혔다.

유족 측은 최씨가 생전 A씨에게 당한 폭행과 상해 등의 치료비와 정신적 고통에 대한 위자료로 5000만원을, 최씨의 사망으로 두 딸이 받은 정신적 고통에 대해서는 각각 2500만원을 청구했다.

경비원 최씨는 주민인 A씨와 지난달 21일 주차 문제로 다툰 뒤 A씨에게서 상해와 폭행을 당한 후 음성으로 유언을 남기고 이달 10일 숨졌다.

한편 경찰은 지난 22일 가해자 A씨를 상해, 협박,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폭행 등 혐의로 구속했다.

ktae9@kukinews.com

쿠키뉴스 김태구 ktae9@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