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9577 0512020052360289577 01 0103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11588000 1590212805000

주호영 "진영 논리 벗어난 노무현 리더십 필요…마음이 무거워"

글자크기

"전직 대통령의 예외 없는 불행한 역사에 마음이 무거워"

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0.5.23/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3일 "국익을 위해서는 진영 논리에서 벗어난 말씀을 많이 듣고 이라크 파병과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체결 결단을 내린 노무현 전 대통령의 리더십은 지금도 존경받고 이 시대에도 필요한 것 같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전직 대통령의 예외 없는 불행한 역사에 마음이 무겁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의 따듯했던 인간미와 소탈한 인품을 그리워하는 것 같다"며 "노 전 대통령의 서거는 시대의 아픔이자 성차다. 시대의 아픔과 상처를 같이 치유하는 길이 국민 통합의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통합당 지도부가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한 것은 지난 2015년 당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2016년 정진석 당시 원내대표가 참석한 이후 4년만이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