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9531 1112020052360289531 03 0308001 6.1.8-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11268000 1590211273000 related

알리바바 1분기 순익 88% 줄어···31억6,000만위안

글자크기
서울경제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투자 위축 등으로 1·4분기 순이익이 88% 줄었다.

23일 AFP 통신과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알리바바의 올해 1분기 순이익은 31억6,000만위안(약 5,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258억3,000만위안 대비 급감했다. 이에 대해 알리바바는 이 기간 동안 10억9,000만달러 상당의 투자 손실이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알리바바가 지난 2월 온라인쇼핑몰 톈마오(T몰) 입점상인을 지원하기 위해 일부 수수료를 면제해주기로 한 것 등이 수익성 악화에 영향을 줬다고 전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143억1,000만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22% 늘었다.

실적이 발표된 뒤 이날 미국 뉴욕 증시에서 알리바바의 주가는 전일 대비 5.87% 감소한 199.7달러에 마감했다.매기 우 알리바바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코로나19가 1월 말부터 알리바바의 핵심사업 대부분에 부정적 영향을 끼쳤지만 3월부터 꾸준히 회복 중”이라고 말했다.

알리바바는 코로나19가 사업에 미칠 영향을 판단할 수는 없다면서도, 내년 전체 수익이 6,500억위안을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