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9302 0032020052360289302 07 0701001 6.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0209579000 1590209586000

부안읍성 복원…2023년까지 200억원 들여 공원화

글자크기
연합뉴스

부안군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안=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부안군은 2023년까지 200억원을 들여 부안읍성 복원과 공원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부안읍성은 조선 시대에 관아와 객사, 민가를 둘러쌓은 나성(羅城) 형태로 축조됐으나 일제강점기 때 해체돼 터만 남아있다.

부안군은 시굴 조사를 통해 성곽과 관아 등의 위치를 파악한 뒤 일부를 복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3만여㎡ 부지에 테마 전시관, 어린이 전통놀이 체험장, 성곽 체험장, 노을정원 등도 만들 방침이다.

부안군 관계자는 "부안읍성은 부안의 정체성을 담고 있고 학술적·역사적 가치도 높다"며 "복원과 공원화 사업을 통해 역사와 관광 도시의 바탕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doin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