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9273 1092020052360289273 04 0401001 6.1.8-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09286000 1590211444000

“외국인은 공부 잘해야”…일본 코로나 학생 지원금 차별 논란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대학·대학원생에게 1인당 10만~20만엔(약 114만~228만원)을 주기로 한 가운데 외국인 학생에게만 학교 성적 요건을 둬 차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19일 대학·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긴급 급부금'(재난지원금) 을 주기로 결정했습니다.

지원 대상은 부모에게서 독립해 생활하면서 아르바이트로 학비를 벌다가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입이 줄어든 경우로, 일본어 학교 등에 다니는 유학생도 포함됩니다.

일본 정부는 전 국민 1인당 10만엔의 재난지원금 수혜 대상에 3개월 이상 재류 자격을 취득한 외국인을 포함한 데 이어 대학·대학원생에 한정된 이번 대책도 외국인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해 국내외로부터 좋은 평을 들었습니다.

그러나 대학·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한 재난지원금은 외국인에게만 문턱을 높여 놓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외국인 학생의 경우 상위 25~30%의 성적을 수혜 요건으로 제시해 성적이 나쁘면 사실상 받을 수 없도록 한 것입니다.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문부상(장관)은 22일 기자회견에서 외국인 학생에게만 성적 요건을 붙인 것에 대해 "재정이 한정된 상황에서 학업 의욕이 있고 공부를 계속할 수 있는 학생을 선택하기 위한 것"이라는 취지로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외국인 학생들은 이 조치가 차별에 해당한다며 일본인 학생과 같은 기준으로 지원금을 달라고 요구하는 인터넷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 도쿄신문은 지난 20일 밤 시작된 서명운동에 이틀 만에 5만명 넘게 동참하는 등 유학생의 인권을 무시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일고 있다고 23일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이민우 기자 (minoo@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