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9216 1092020052360289216 02 0201001 6.1.7-RELEASE 109 KBS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90208682000 1590222305000 마포 소방관 서울 확진자 4명 추가 누계 최소 766명 2005240801 related

부천 소방관·아내·동료 등 잇따라 확진…소방관 확진자 3명으로 늘어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제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부천소방서 소방관의 아내와 동료 소방관 등이 오늘(23일)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경기 김포시는 장기동에 사는 부천소방서 소방장 A 씨(36살)의 아내 B 씨(39살)와 동료 소방관 C 씨(33살)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마산동에서 C 씨와 함께 사는 서울 마포소방서 소방관 30대 여성 D 씨도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A 씨 부부의 다섯 살 아들은 검체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습니다.

B 씨는 어제(22일) 남편 A 씨가 확진 판정을 받자 자신의 승용차를 타고 김포시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했고, 검사 뒤 아들과 함께 자가격리를 해 왔습니다.

현재 방역 당국은 간호사인 B 씨가 최근까지 근무한 김포시 양촌읍의 개인병원 일대를 방역하고, 병원 내 밀접 접촉자 여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해당 병원은 직원과 환자의 외부 이동이 금지됐고, 모든 진료와 입·퇴원 절차도 중단됐습니다.

김포시는 내부 폐쇄회로(CC)TV 확인 등 역학 조사를 거쳐 병원 폐쇄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남편 A 씨가 근무하는 부천 신상 119안전센터는 어제(22일) 폐쇄됐습니다.

검사를 받은 센터 근무자 91명 가운데 90명은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부천소방서 소속 C 씨에 이어 마포소방서 소속 D 씨도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소방관 확진자는 모두 3명으로 늘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강푸른 기자 (strongblu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