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9155 0782020052360289155 02 0201001 6.1.8-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0208305000 1590208397000 related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대구에 뻗쳐… 재확산 우려에 '자발적' 진단검사 권고

글자크기
이투데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들이 대구지역 여러 다중이용시설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방역당국이 밀접접촉자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23일 대구시 긴급브리핑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인 대학생 A(19·달서구)씨와 B(19·서울 관악구)씨는 지난 11일부터 21일까지 동전노래방, 지하철, 만화카페, 보드게임방, 식당 등 젊은 연령층이 자주 가는 다중이용시설을 다수 방문했다.

방역당국은 지난 11일 대구에 온 B씨가 11∼12일 사이 A씨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한 것으로 판단했다.

현재까지 대구시가 확인한 밀접접촉자는 가족과 지인 등 62명이지만 CCTV, GPS, 카드내역 조사 등에 따라 추가 접촉자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방역당국이 진행하는 심층역학조사 외에도 해당 기간 이들과 동선이 겹치는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앞서 B씨는 대구 방문 전 이태원 클럽 방문으로 양성판정을 받은 서울 친구 C씨에게서 코로나19가 전염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투데이/이꽃들 기자( flowersle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