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8588 0142020052360288588 01 0102001 6.1.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90202608000 1590211228000

文대통령, 盧 서거 11주기 '조용히'..."가슴에만 간직"

글자크기
-취임 첫해 제외하곤 추도식 불참
-"성공한 대통령으로 찾아뵙겠다"
-기일 즈음해선 애틋한 그리움 표현도
-"5.18하면 노 전 대통령 가장 생각나"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5월23일 김해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8주기 추도식에서 인사말을 하기 위해 단상에 오르고 있는 모습. 2017.5.2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사진=뉴스1 (김해=뉴스1) 여주연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엄수된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역에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조화가 놓여있다. 2020.5.23/뉴스1 /사진=뉴스1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저는 앞으로 임기동안 대통령님을 가슴에만 간직하겠다.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돼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직후인 2017년 5월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8주기 추도식에서 한 다짐이다.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인 23일에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추도식을 찾지 않고 청와대에 머물렀다. 특별한 추모 메시지도 내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취임 당시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다.

지난해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던 김정숙 여사도 이번엔 참석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조화로 추모를 대신했고,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광진 정무비서관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올해 추도식이 예년보다 대폭 축소된 점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앞서 노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추도사에서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라며 "이제 당신을 온전히 국민께 돌려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돼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며 "그때 다시 한 번, 당신이 했던 그 말, '야, 기분 좋다!' 이렇게 환한 웃음으로 반겨주십시오"라고 했다. 실제로 이후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다만,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기일 즈음마다 애틋한 그리움을 표해 왔다.

지난해에는 노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차 방한했던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노 전 대통령을 함께 추억하며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이 "노 대통령과 저는 좋은 기억이 많다"며 노 전 대통령 부부와 단독 오찬 때 가족에 대한 대화를 나눴던 일을 회상하자 "예전에 노 대통령께선 부시 대통령과 대화를 나눠보면 소탈하고 진솔한 면이 많다면서 편하게 대화를 했다고 평가를 했었다"고 기억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광주MBC와의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인터뷰에서는 5·18하면 가장 생각나는 인물로 노 전 대통령을 꼽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5·18 당시 부산에서 노 전 대통령과 함께 광주의 진실 알리기를 위해 노력했던 일과 1987년 6월 항쟁을 이끌었던 일 등을 회상하며 "그런 일들을 함께 했던 그 노무현 변호사, 광주 항쟁의 주역은 아니지만 그러나 광주를 확장한 그런 분으로서 기억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제40주년 5·18 민주항쟁을 앞두고 광주 MBC와 인터뷰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5.17/뉴스1 /사진=뉴스1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