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8581 0042020052360288581 02 0201001 6.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0202267000 1590202566000 사과 폭행 입주민 경비원 돌진 2005240531 related

[자막뉴스] 사과는커녕...경비원 폭행 입주민의 전화

글자크기

가해자, 지난 12일 유족에 전화 "고인 명복 빈다"

"불필요하게 차량 이동…경비원이 위협적인 행동"

차 밀며 위협? "입주민 피하는 장면 나오지 않아"

아파트 경비원 고 최희석 씨가 극단적 선택을 하고 이틀 뒤인 지난 12일.

가해자인 입주민은 유족에 전화를 걸었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도 건강이 좋지 않아 빈소엔 갈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경비원 폭행 가해자 입주민 : 우선, 고인의 명복을 빌겠습니다. 지금은 제가 며칠 동안 굶고 그러다 보니까 몸 상태가 움직일 수 있는 상태가 아닙니다.]

이어 자신의 행동을 옹호하고 심지어 최 씨를 탓하는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경비원 폭행 가해자 입주민 : 방송 내용도 물론 편집이 돼 있는 것으로 아는데, 보시면 주차 공간이 너무 많았어요. (예? 주차 공간이 많이 있었다고요?)]

주차 공간이 충분했는데도, 이중 주차를 한 자신의 차를 불필요하게 이동시켰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최 씨가 위협적인 행동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경비원 폭행 가해자 입주민 : (선생님이 다시 원상복귀를 시키라 그랬어…) 아니에요, 저는 그런 말 한 적이 없고 제가 '지금 나갑니다' 했더니 제 앞으로 차를 막 갑자기 돌진하다시피 하셨던 거예요. (안 그래요!)]

CCTV를 다시 확인해봤습니다.

주차공간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가해자 입주민의 차도 밀 수밖에 없었습니다.

또 최 씨가 돌진하듯 차를 밀었다면 입주민이 움찔하며 피하는 장면이 나와야 하지만, 그런 위협은 없었습니다.

[경비원 폭행 가해자 입주민 : (우리끼리 솔직히 얘기합시다. 왜 경비원을 그렇게 괴롭히셨습니까? 경비원도 사람입니다, 선생님!) 괴롭힌 적 없고요. (아이고, 선생님!)]

끝까지 발뺌하던 입주민.

유족이 그토록 기다렸던 사과는 단 한마디도 하지 않았습니다.

취재기자: 안윤학
영상편집: 강은지
자막뉴스: 박해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