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8420 0372020052360288420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01005000 1590201011000 어촌 차승원 슬기로운 셰프 2005232215 related

'삼시 어촌5'차승원의 슬기로운 어촌 셰프 생활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배우 차승원의 세 끼니 준비는 이번에도 탁월했다. 어촌 셰프 차승원의 '슬기로운 삼시세끼 메뉴'는 문어 덕에 더욱 황홀한 맛을 냈다.

차승원은 22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5' 4회 방송에서 순발력 넘치는 요리 센스를 발휘, 유해진을 비롯해 시청자들까지 만족하고 미소짓게 했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승원은 이날 점심밥으로 생선튀김을 생각했으나 물고기 수확이 없어 메뉴를 바꿨다. 전날 먹으려다가 보관해둔 오징어 안주와 가지, 호박 등 각종 채소를 튀겼다. 밥 위에 튀김을 얹고 달걀 노른자, 특제 양념을 버무린 덮밥은 식구들의 식욕을 돋웠다. 혹시 모를 상황을 대비한 준비성과 차승원만의 양념 레시피가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

다시 찾은 죽굴도에서 첫 끼는 삿갓조개 된장과 쌈밥, 콩나물국이었다. "쌈밥 먹자"는 절친 유해진의 말에 차승원은 우렁된장으로 맞장구쳤고, 콩나물국까지 떠올렸다. 우렁 씹는 질감과 비슷한 삿갓조개를 넣은 된장과 익은 김치를 더한 얼큰한 콩나물국은 잘 어울리는 궁합이었다. 순발력 있게 떠올린 차승원의 한 끼 메뉴는 또 모두의 입맛을 다시게 했다.

저녁 식사는 그야말로 제대로 마주한 어촌의 밥상이었다. 저녁거리를 걱정한 차승원은 유해진이 잡아온 돌문어를 보고 환호했고, 문어숙회와 문어볶음을 뚝딱 만들어 만찬을 즐길 수 있었다. 음식을 먹고 행복해하는 차승원과 유해진은 보는 이들을 웃음짓게 했다.

차승원은 이날 드라마 촬영 때문에 부재한 손호준을 대신해 '차승호준'이 되어 셰프 겸 주방보조가 돼 바빴지만 감각적으로 모든 일을 해냈다. 또한 그는 다음날 아침 합류하게 될 후배 손호준을 위해 맛있는 문어를 남겨두기도 해 훈훈함을 더하기도 했다.

wp@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