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8403 1212020052360288403 04 0401001 6.1.15-RELEASE 121 TV조선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00860000 1590201185000

파키스탄 여객기 추락 99명 중 2명 생존…주택가 떨어져 피해 커질 듯

글자크기
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승객 91명과 승무원 8명 등 모두 99명을 태운 파키스탄 여객기(PK8303편)가 22일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의 진나공항 인근 주택가에 추락해 탑승자 대부분이 숨졌다.

사고기는 파키스탄국제항공(PIA) 소속 에어버스 A320 여객기로, 이륙한 지 약 1시간 40분 만인 어제 오후 2시 45분쯤(현지시간) 추락해 97명이 숨지고 최소 80구의 시신이 수습됐다고 AFP 통신이 23일 보도했다.

하지만 추락한 지점이 주택가라 사망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사고 여객기는 수차례 착륙을 시도하다가 활주로에서 1㎞도 안 된 곳에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탑승자 상당수는 라마단 종료를 축하하는 '이둘피트리' 명절을 보내기 위해 집을 떠난 파키스탄인 가족 단위 여행객으로, 우리 외교부는 한국인 탑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희생자 중에는 미국 국적자 1명이 포함됐다.

비행기에서 기적적으로 생존해 회복 중인 2명은 사고기 앞줄에 앉아 있던 펀자브 은행장 자파 마수드와 무함마드 주바이르라는 또 다른 남성이다.

사고기가 추락한 주택가에 있던 여성과 아이들 수십 명도 다쳤다.

남성들은 이슬람사원에서 열리는 금요합동 기도회에 참석 중이었다.

현지 당국은 현장 수습과 함께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는 "항공기 사고로 충격과 슬픔을 느꼈다"며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희생자와 가족에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