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8394 0432020052360288394 04 04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00654000 1590200774000 파키스탄 추락 기서 97명 사망 기적 생존자 2명 2005240931

파키스탄 A320 추락기서 97명 사망…기적의 생존자는 2명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에 추락한 A320 여객기에서 탑승자 99명 가운데 97명이 숨지고, 2명이 기적적으로 생존했다고 현지 매체 돈(Dawn)이 보건 당국을 인용해 23일 보도했습니다.

현지 매체와 외신에 따르면 파키스탄국제항공 라호르발 카라치행 A320 여객기(PK8303편)가 전날 오후 2시 45분쯤 신드주 카라치 진나공항 인근 주택가에 추락했습니다.

사고기는 수차례 착륙을 시도하다가 활주로에서 1㎞도 안 된 곳에 떨어졌습니다.

탑승 인원은 항공 당국의 두 차례 정정 끝에 승객 91명과 승무원 8명 등 총 99명으로 파악됐습니다.

신드주 보건 당국은 이날 오전 "97명의 사망자가 확인됐고, 생존자는 2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카라치시 관계자는 "80구 이상 시신을 수습했으나 완전한 현장 정리에는 2∼3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고기에 한국인 탑승자는 없고, 미국 국적자는 1명으로 확인됐습니다.

탑승자 상당수는 라마단 종료를 축하하는 '이둘피트리' 명절을 즐기기 위해 집을 나선 파키스탄인 가족 단위 여행객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고기가 주택가로 추락하면서 여성과 아이들 수십 명도 다쳤습니다.

사고 당시 남성들은 이슬람사원에서 열리는 금요합동 기도회에 참석 중이었습니다.

사고기 생존자가 처음에는 3명으로 알려졌으나 1명은 주택가에 있다가 부상한 여성으로 파악됐습니다.

'기적의 생존자'는 사고기 앞줄에 앉아 있던 펀자브 은행장 자파 마수드와 무함마드 주바이르라는 또 다른 남성입니다.

가벼운 상처만 입은 무함마드는 "정신을 차리고 보니 사방에서 비명이 들렸고, 눈에 보이는 것은 화염뿐이었다"며, "나는 어떤 사람도 볼 수 없었다. 단지 그들의 비명만 들을 뿐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안전벨트를 풀고, 약간의 빛이 보이자 불빛을 향해 갔다. 3m 정도 높이에서 뛰어내려야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생존자들은 안정적인 상태로 전해졌습니다.

비상사태가 선포된 카라치 공항 인근 모든 병원은 사상자의 신원을 확인하는 중입니다.

항공 당국은 사상자 수습이 완료되는 대로 사고 원인 조사에 착수합니다.

사고기 조종사가 관제소에 기술적 결함을 호소한 뒤 연락이 두절돼 기계 결함에 무게가 쏠린 상태입니다.

'LiveATC.net'이라는 웹사이트에는 사고기 조종사와 관제사의 마지막 교신 내용이라며 "엔진을 잃었다", "메이데이, 메이데이, 메이데이, 메이데이, 메이데이 파키스탄 8303"이라고 말하는 음성 파일이 공개됐습니다.

익명의 항공 당국 관계자는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에서 "기술결함으로 랜딩기어가 나오지 않은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사고 원인을 결정짓기에 이르다"라고 말했습니다.

파키스탄국제항공은 지난 2016년 12월 7일에도 소속 국내선 여객기 PK661편이 이슬라마바드에서 75㎞ 떨어진 산악지대에 추락해 탑승자 47명이 전원 숨졌습니다.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