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8371 0982020052360288371 08 0801001 6.1.16-RELEASE 98 IT NEWS 60001327 false true true false 1590200587000 1590200606000

페이스북 직원 50% 원격근무 자신감 어디서 왔나

글자크기

페이스북이 코로나 19 대유행 영향으로 대규모 직원을 원격근무로 개편할 계획이다.

마크 저커버그 CEO는 21일(현지시각) 아침 전 직원 화상회의에서 코로나 19(COVID-19) 이후에도 원격근무를 계속해 도입해 나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미국에서 원격으로 일하는 직원 모집 및 고용을 시작하고, 올해 후반에는 전 세계 페이스북 직원 4만8000명을 희망에 따라 원격근무로 전환 배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저커버그는 “앞으로 5~10년 안에 페이스북 직원 대부분 원격근무가 가능하게 된다”면서, “원격근무로 전환은 매우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진행해야 한다. 직원 50%가 원격근무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한 “원격근무 추진은 여러 가지 장점이 있다. 직원을 채용하는데 지역에 제한받지 않기 때문에 다양한 커뮤니티에 살고 직원을 고용하는 회사로 다양성을 존중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IT 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코로나 19 대유행으로 불붙은 각 기업 원격근무가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또한 여러 조사기관 설문에 따르면 직원 대부분 원격근무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각 기업에서 실시하는 원격근무는 일을 하기 위해 출근을 하거나 업무 관련 교육을 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신입이 아닌 경험이 풍부한 직원 고용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발표 전날 저커버그는 더버지와 인터뷰에서 “원격근무 정책을 검토하면서 이미 원격근무를 도입한 기업에 얘기했더니 신입 사원을 채용하지 않는다는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며, “페이스북은 매년 신입사원을 수천 명을 채용하고 있기 때문에 이 2가지 균형을 어떻게 가지고 갈지도 과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입직원이 원격에서 어떻게 일할 수 있게 될지 매우 흥미로운 실험이 될 것”이라며, “우리는 항상 인턴들로부터 많은 것을 배운다”라고 말했다.

코로나 19 대유행으로 어쩔 수 없이 실시된 원격근무가 모두 좋은 것만은 아니었다. 직원 간 커뮤니케이션 부족이나 브레인스토밍 등 창의적 활동을 할 수 없다는 과제도 불거졌다.

IT 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커버그는 왜 이런 과감한 정책을 내 세웠을까. 페이스북이 주력하고 있는 AR·VR 플랫폼에 방점이 찍힌다. 현재 원격근무에 있어 가장 효율이 높은 커뮤니케이션 기술이기 때문이다.

페이스북은 딥러닝으로 구현하는 코덱 아바타(Codec Avatars)로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 공간에서 사람들과 상호작용이 가능하다. 손 추적 기능을 탑재한 오큘러스 퀘스트(Oculus Quest)도 개발, 별도 외부센서나 특수장갑, PC도 필요 없이 손과 손가락 움직임으로 가상현실 환경에서 자연스럽게 상호 작용할 수 있다. 거기다 2017년에는 오큘러스 SDK에 최초로 공간 오디오 솔루션을 제공하는 데 성공했다.

또 페이스북은 증강현실(AR) 업체들을 사들이고 있다. 지난 2월 인공지능(AI) 3차원 컴퓨터 비전 스타트업 '스케이프 테크놀로지스(Scape Technologies)'를 약 4,000만 달러에 인수했다. 2019년에는 뇌파로 컴퓨터를 조종하는 뇌-컴퓨터 인터페이스(BCI) 기술 스타트업 콘트롤랩스(Ctrl-labs)를 인수하고, 증강현실(AR) 기업 오리온과 3차원으로 전 세계를 3D 지도화하는 프로젝트인 라이브맵스(LiveMaps)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코로나 19 이후 비대면 시대를 맞이해 디지털 커뮤니케이션은 무엇보다 중요해질 것이다. 저커버그가 노리는 것은 온라인이 주가 되고 업무 현장이 옵션이 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으로 해석된다. 여기에는 디지털 협업 도구인 AR·VR 플랫폼이 절대 필요하다. 어쩌면 코로나 19가 페이스북에 새로운 기회를 열어 주고 있는지도 모른다.

김들풀 기자 itnew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