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8069 0142020052360288069 03 0308001 6.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98634000 1590200289000 related

美, 33개 中 기업 및 기관 추가 제재...홍콩 보안법 압박?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앞서 기술 안보를 이유로 중국 기업들을 제재했던 미국이 이번에는 인권탄압과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에 협조했다는 이유로 33개의 중국 기업과 기관들을 제재하기로 했다.

미 상무부는 22일(현지시간) 발표한 보도자료를 통해 상무부 산하 산업안보국(BIS)이 WMD 및 군사 활동과 관련이 있는 중국 정부·상업기관 24곳을 미국의 ‘거래제한 명단(Entity List)’에 올린다고 밝혔다.

상무부는 “이들 기관들이 중국 본토, 홍콩, 케이먼 제도에 소재해 있고 미국의 국가안보나 외교정책에 반하는 활동에 관련되어 있다”고 전했다. 또한 상무부는 별도의 공고문에서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의 인권탄압과 관련해 중국 공안사법연구소와 8개 기업 등 9개 기관과 기업을 거래제한 명단에 추가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들 기관과 기업은 이슬람 신자(무슬림) 소수 민족을 상대로 한 중국 정부의 탄압, 강제구금과 노동, 감시 등 인권 침해와 학대에 가담한 혐의가 있다”고 지적했다.

상무부는 지난해 10월에도 무슬림 소수민족 처우와 관련해 신장 위구르 자치지역 인민정부 공안국과 감시카메라 제조업체 하이크비전 등 총 28개 중국 기관과 기업을 제재 명단에 올린 바 있다.

이날 제재 명단에 추가된 기업들 가운데는 중국 인공지능 업체 넷포, 사이버 보안업체 치후360 등이 포함됐다. 일본 소프트뱅크가 투자한 창업초기기업(스타트업)인 클라우드마인즈도 명단에 들어갔다.

미국의 제재 명단에 오르면 미국 정부의 승인 없이는 미국이나 미국 기업으로부터 부품 등을 구매할 수 없다.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성명에서 “이번 제재 추가는 우리의 이익을 해치는 활동에 미국의 상품이나 기술이 사용되는 것을 막으려는 우리의 노력을 보여준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미 상무부는 지난 15일 중국 IT 업체 화웨이를 상대로 대폭 강화된 규제조치를 내놨다. 상무부는 앞서 미국에서 생산된 반도체를 화웨이로 수출하지 못하게 막았으나 이달 조치에서 미국의 기술을 활용하는 해외 기업도 화웨이에 특정 반도체를 공급할 때 미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미국이 이번에 추가 조치를 내놓은 배경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도입을 막으려는 압박으로 추정된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