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7834 0092020052360287834 04 0401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97179000 1590197193000

中 홍콩보안법 추진에 영국·캐나다·호주도 "깊은 우려"

글자크기

"일국양제 원칙 명백히 약화시켜"

뉴시스

[베이징=AP/뉴시스]22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중국 최대 정치 행사인 전국인민대표회의(전인대)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오른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막기 위해 마스크를 쓴 채 박수를 치고 있다. 2020.05.2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미국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움직임을 강력 비난한 가운데 영국과 캐나다, 호주도 비판 전선에 가세했다.

영국 정부는 22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의) 홍콩 국가안보에 관한 법률 발의 제안에 깊이 우려한다"라는 내용을 담은 캐나다, 호주와의 외무장관 공동 성명을 게시했다.

3개국 외무장관은 성명에서 "중국과 영국이 서명한 법적 구속력 있는 공동선언(홍콩반환협정)은 홍콩이 고도의 자치권을 갖도록 한다"라며 "또한 사람과 언론, 입법, 집회 등 권리와 자유가 홍콩법에 의해 보장된다"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국민, 입법부, 사법부의 직접 참여 없이 홍콩을 대신해 이런 법을 만드는 행위는 홍콩이 고도의 자치권을 보장받도록 하는 '일국양제' 원칙을 명백히 약화시킬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중국 정부는 22일 오전 개막한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홍콩 내 반정부 활동 처벌이 가능한 홍콩 국가보안법 초안을 소개한 바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를 "고도의 자치권 종말"이라고 비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