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7817 0352020052360287817 04 0401001 6.1.8-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96573000 1590197114000

브라질, 확진 33만명 ‘세계 2위’…전세계 유아 8천만명 일반 질병 위험

글자크기
브라질 확진 33만명, 사망 2만명…“남미 새로운 팬데믹”

WHO “홍역·소아마비 면역백신 접종 차질, 8천만명 위험”


한겨레

코로나19 의료진 위해 벽화 그리는 브라질 예술가 (리우데자네이루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로 친척 2명을 잃은 그라피티 예술가가 의료진에 감사를 표하기 위해 벽화를 그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라질의 코로나19 확진자가 33만명(사망자 2만1천명)으로, 미국에 이어 세계 두번째로 많은 국가가 됐다. 상파울루 도시 봉쇄를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는 “남미가 새로운 팬데믹 진원지가 됐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홍역·소아마비 백신 접종도 차질을 빚어 전세계 유아 8천만명이 위험에 처해 있다고 WHO는 우려했다.

브라질 보건부는 22일(현지시각) 코로나19 확진자가 33만890명으로 전날보다 2만803명 늘었다고 밝혔다. 브라질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러시아보다 많아졌다. 23일 현재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코로나19 집계 현황을 보면 브라질 확진자는 미국(159만8631명)에 이어 두 번째고, 러시아(32만6448명)가 그 뒤를 이었다. 브라질 확진자는 지난 2월26일 첫 확진자 보고 이후 이달 3일 10만명, 14일 20만명에 이어 이날 33만명을 넘어섰다. 사망자는 2만1048명으로 하루 전보다 1001명 늘었다.

코로나19 피해는 상파울루주(확진 7만6871명·사망 5773명)가 가장 크다. 주앙 도리아 상파울루 주지사는 연휴 기간인 25일까지 상황 전개를 본 뒤에 전문가 협의를 거쳐 도시봉쇄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남미가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의 새로운 진원지가 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22일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우리는 많은 남미 국가에서 확진 사례가 증가하는 것을 봤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아프리카 9개 나라에서 지난주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50% 증가했지만, 다른 국가에서는 감소하거나 안정세를 보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프리카 대륙에서 코로나19 사망률이 낮은 것은 인구의 절반 정도가 18세 이하이기 때문일 수도 있다고 진단하고, 그러나 “아프리카에는 중환자 치료실이나 의료용 산소, 인공호흡기 등이 턱없이 부족해 코로나19의 확산을 여전히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동안 코로나바이러스 이외의 일반 백신 공급과 예방접종에 차질이 생기면서 전 세계 8천만 명의 유아가 홍역·소아마비처럼 예방이 가능한 질병에 걸릴 위험에 처해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날 브리핑에서 “최소 68개국에서 일상적인 면역서비스 제공이 방해를 받고 있으며, 1살 미만 유아 약 8천만 명에게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면역 서비스 제공이 차질을 빚는 이유로 △코로나19에 따른 여행 제한 및 백신 전달의 지연 △코로나19 노출 우려에 외출을 꺼리는 일부 부모들 △의료진 부족 등을 꼽으면서 “아동에게 예방 접종을 중단하는 것은 생명에 중대한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영국 정부가 6월에 ‘글로벌 백신 정상회담’을 열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계완 기자 kyewan@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뉴스판 한겨레21 구독 ▶시간극장 : 노무현의 길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