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7455 0032020052360287455 04 0401001 6.1.8-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90195375000 1590195382000

"미 코로나19 양성 판정 비율 최근 워싱턴DC 일대가 높아"

글자크기

벅스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 밝혀

연합뉴스

데비 벅스 조정관.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50개 주가 모두 경제 활동 재개에 나선 가운데 수도 워싱턴DC 일대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환자 판정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CNN 방송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데비 벅스 미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대응조정관은 이날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워싱턴DC와 메릴랜드주, 버지니아주 등 3곳을 최근 7일간 코로나19 양성 판정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꼽았다.

네브라스카·일리노이·미네소타주가 그 뒤를 이었다.

벅스 조정관은 "여기서 많은 바이러스가 돌아다니고 있다"며 "이들 지역이 여전히 가장 높은 비율로 (코로나19) 양성 환자가 나오는 주들"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이들 지역의 양성 환자 판정 비율은 모두 20% 이하라고 덧붙였다.

벅스 조정관은 42개 주의 양성 환자 판정 비율이 10% 미만에 머무는 등 전국적으로는 코로나19 신규 환자 수가 감소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건강해 보이는 많은 사람이 코로나19에 부지불식간에 감염되고 있다며 사회적 거리 두기와 마스크 착용, 잦은 손 씻기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