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7335 0182020052360287335 02 0201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90194367000 1590194406000 related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대구까지 퍼졌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대구시청 홈페이지 캡처]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에서도 확인돼 보건 당국이 예의 주시하고 있다.

대구시는 지난 22일 달서구 이곡동에 사는 10대 A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1일부터 20일까지 대구를 방문하고 서울로 돌아간 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친구 B씨에게 전염된 것으로 추정됐다.

보건 당국은 B씨가 대구를 방문하기 전, 이태원 클럽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서울 친구 C씨로부터 전염된 이태원발 3차 감염으로 보고 있다.

당국은 역학조사 인력을 동원해 A씨와 B씨의 동선을 조사 중이다.

B씨는 대구를 방문하는 동안 중구 동성로와 달서구 인근에서 노래방과 옷가게 등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에 따르면 B씨는 지난 11일 오후 11시부터 12시까지 달서구 공기반소리반코인노래연습장, 12일 오후 5시 40분부터 8시 30분까지 동성로 통통동전노래연습장, 18일 오후 9시부터 10시까지 동성로 락휴코인노래연습장 등을 방문했다.

시가 긴급재난문자와 홈페이지를 통해 상세 동선을 공개하자, 시민들이 이를 확인하고자 대거 몰리면서 대구시청 홈페이지 한때 마비되기도 했다.

시는 23일 오전 해당 감염 사례와 관련해 긴급 브리핑을 진행한다.

시 관계자는 "확진 판정 전 B씨의 동선이 광범위해 자칫 대구에서도 이태원발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것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상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