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7175 1112020052360287175 02 0204003 6.1.15-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93355000 1590193365000

오거돈 전 부산시장 "피해자께 죄송" 선거법 위반은 부인해

글자크기

13시간 조사 뒤 "시민과 피해자께 죄송"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추행을 시인하며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2일 진행된 피의자 조사에서 혐의를 대체로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경찰청 등에 따르면 22일 오전부터 조사를 받은 오 전 시장 측은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혐의에 대해 법리 적용 등에 대해서는 이견을 보였지만 기본적인 사실관계는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총선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막기 위해 성추행 사건을 은폐했다는 의혹과 지난해 제기된 또 다른 성폭력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또 오 전 시장에 대해 총선 전 사건 무마 시도(직권남용 혐의), 성추행 무마 대가 일자리 청탁 의혹(직권남용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 전 시장에 대한 조사는 22일 오전 8시께부터 약 13시간여 동안 이어졌다. 조사를 받고 나온 오 전 시장은 취재진에게 “부산시민 여러분께 실망을 끼치고 특히 피해자분께도 죄송하게 생각한다”는 짧은 입장을 밝혔다. 또 사퇴 시점을 조율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죄송하다”고 했으며 추가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는 “그런 것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오 전 시장은 지난달 23일 기자회견을 통해 성추행 사실을 시인한 후 시장직에서 물러나 경남 모처 등에 약 29일간 칩거해 왔다. 총선에 영향을 미칠까 사퇴 시기를 조율한 것 아니냐는 의혹 등에 대해서도 침묵으로 일관해왔다.

진술 내용을 검토한 경찰은 오 전 시장의 추가 소환 여부와 함께 신병 처리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김경미기자 kmki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