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7170 0112020052360287170 01 0101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93270000 1590193328000 related

주호영 "노무현의 불행은 우리 시대의 아픔…대통령의 비극 끝내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유효송 기자]
머니투데이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고(故)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 11주기 추도식을 앞두고 22일 "노 대통령의 불행은 우리 시대의 아픔"이라며 "봉하마을로 내려가는 마음이 무겁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 "노 대통령은 국익을 위해 열린 마음으로 국정에 임했다"라며 "개인적으로 참 소탈하고 격의없이 토론을 좋아했던 분으로 기억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노 대통령은 새로운 시대의 맏형이 되고 싶었지만, 구시대의 막내가 되고 말았다"라며 "낡은 시대의 정치 관행에 짓눌려 운명을 달리 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노 대통령의 불행은 우리 시대의 아픔"이라며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법처리가 아직도 현재 진행형"이라고 했다.

이어 "대통령마다 예외없이 불행해지는 ‘대통령의 비극’이 이제는 끝나야 하지 않겠냐"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두 분 대통령을 사랑하고 지지했던 사람들의 아픔을 놔둔 채 국민통합을 얘기할 수는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시대의 아픔을 보듬고 치유해 나가는 일에 성큼 나서주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유효송 기자 valid.so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