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7076 0522020052360287076 03 0301001 6.1.11-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92480000 1590192747000 related

주유소 휘발유 가격 17주 연속 하락…다음주 반등 예상

글자크기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국내 휘발유 가격이 17주 연속 하락했다. 하지만 5월 셋째주(17~22일) 하락폭이 리터(ℓ) 당 0.5원 수준으로 미미해 다음주부터 반등이 예상된다. 특히 서울과 대구의 기름 값은 이미 상승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석유공사가 내놓은 '주간국내유가동향'에 따르면 5월 셋째주 국내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0.4원 하락한 ℓ당 1248.9원을 기록했다. 경유 판매가격은 같은 기간 0.5원 내린 1060원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국제유가가 급락하면서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8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석유공사의 주간국내유가동향에 따르면 3월 셋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31.6원 내린 리터당 1472.3원을 기록했다. 경유 판매가격도 36.4원 내린 리터당 1282.7원을 나타냈다. 21일 서울 시내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1372원에 판매하고 있다. 2020.03.21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 평균 기준으로는 5월 셋째주 휘발유 가격이 둘째주와 비교해 소폭 하락했지만 일평균 휘발유 가격은 이미 바닥을 찍고 반등한 모습이다. 지난 17일 ℓ당 1248원이었던 전국 휘발유 가격은 5일 연속 상승해 22일 기준 1252원을 기록했다.

휘발유 가격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로 ℓ당 1341.9원을 기록했다. 전주보다 0.3원 올랐다. 대구는 ℓ당 1209.1원으로 가장 저렴했지만 전주보다 2.3원 상승했다. 상표별 휘발유 가격을 살펴보면 알뜰주유소가 ℓ당 1214.1원으로 가장 낮았다. SK에너지가 가장 높은 1261.1원을 기록했다.

휘발유 공급가격은 전주 대비 36.7원 상승한 1154.6원이었다. 경유 공급가격은 42.3원 오른 979.1원으로 나타났다. 휘발유 기준 최고가 정유사는 GS칼텍스로 전주대비 32.3원 상승한 1188.7원이었다. 최저가 정유사는 S-OIL로 19.6원 오른 1135.4원을 기록했다.

한편 국제유가는 미국 50개주 전체 경제 재개와 중국의 석유수요 회복 추정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다.

fedor01@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