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6721 0512020052360286721 01 0103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89303000 1590189555000 홍준표 당도 무력 내가 무엇 할수 2005241001 related

김대호 "파쇼 영감 내세워 홍준표 김태호 처리?…졸렬하고 야비"

글자크기
뉴스1

내년 4월까지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비대위원장(오른쪽) 체제로 가기로 함에 따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복당여부가 불투명해 졌다.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미래통합당 관악갑 후보로 나섰다가 제명당했던 김대호 사회디자인연구소 소장은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비대위체제를 구성한 것에 대해 "파쇼독재가 아주 익숙한 영감 하나 내세워 홍준표, 김태호 등을 처리하고 싶은 모양이다"며 어이없다고 했다.

김 소장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종인과 짜웅해서 당권이든 대권이든 부산시장 후보든 먹고 싶은 사람들이 김종인 비대위를 환호하는 모양이다"며 당내 일부가 자신들의 야망을 충족시키려 김 위원장을 내세워 홍준표 전 대표, 김태호 전 경남지사 복당을 막으려 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사실이라면 참으로 졸렬하고 야비한 짓이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김 소장은 "통합당이 홍준표, 김태호 등 4명의 무소속 당선자를 당으로 들이려고는 하지 않고 미래한국당과는 조속히 통합하려 한다"며 "참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김 소장은 이러한 일들을 나열한 뒤 "아무튼 민주주의나 정치 도의, 상식에 정면 반해도, 사적 이익이 생기면 밀어부친다면 파쇼독재를 비판할 자격이 없다"며 이게 어떻게 보수 정당이라고 할 수 있는지,하는 짓들이 하나같이 양아치스러운지, 참으로 걱정되는 정당이다"고 입맛을 다셨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