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6691 0962020052360286691 01 0110001 6.2.0-RELEASE 96 스포츠서울 60055642 false true true false 1590188889000 1590188890000

오거돈, 피의자조사서 성추행 시인한듯...선거법위반은 부인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오거돈 전 부산시장. 출처|오거돈 홈페이지


[스포츠서울 조현정기자] 성추행을 시인하며 사퇴한 지 29일 만에 부산경찰청에 출석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피의자 조사에서 성추행 혐의는 대체로 시인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22일 오전부터 조사를 받은 오 전 시장 측은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혐의에 대해 법리 적용 등에 대해서는 이견을 보였지만 기본적인 사실관계는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그동안 시청 직원, 정무라인 등 참고인과 피해자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집무실 성추행 혐의에 대해 상당한 증거를 확보하고 오 전 시장 측을 압박했다.

하지만 오 전 시장 측은 총선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막기 위해 성추행 사건을 은폐했다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와 지난해 제기된 또 다른 성폭력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외에도 총선 전 사건 무마 시도(직권남용 혐의), 성추행 무마 대가 일자리 청탁 의혹(직권남용 혐의) 등에 관해 조사를 받았다.

오 전 시장은 법무법인 부산 대표 정재성 변호사 입회하에 부산경찰청 10층 여성·청소년조사계와 지능범죄수사대 사무실에서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진술 내용을 검토한 경찰은 오 전 시장의 추가 소환 여부와 함께 신병 처리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13시간여 동안 조사를 받고 나온 오 전 시장은 취재진에게 “부산시민 여러분께 실망을 끼치고 특히 피해자분께도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경찰 조사에 충실히 임하고 있다”고 짧게 입장을 밝혔다.
‘사퇴 시점을 조율했느냐’는 질문에는 “죄송하다”고 말했고, 피해자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자 “죄송하다고 몇번 말씀드렸다”고 답했다.

그는 추가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질문에는 “그런 것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한 뒤 대기하던 차를 타고 현장을 떠났다.

지난달 23일 성추행 사실을 실토하며 시장직에서 물러난 오 전 시장은 경남 모처 등에서 칩거하며 사퇴 시기 조율 등 불거진 여러 의혹에도 침묵으로 일관해 비난 여론이 일었다.

이날 오전 8시쯤 피의자 조사를 받으려고 경찰에 출석할 때도 부산경찰청 지하 주차장에서 화물용 승강기를 타고 몰래 올라간 것으로 확인됐다.

오 전 시장 변호인인 법무법인 부산 대표 정재성 변호사는 피의자 조사 시작부터 끝까지 입회했지만 입장 표명 자리에 모습을 보이지는 않았다. 특히 정 변호사와 법무법인 부산은 오 전 시장이 공직을 사퇴한다는 내용의 공증을 맡은 후 오 전 시장을 변호해 변호사법을 위반했다는 지적을 받는다.

현행 변호사법에는 법무법인은 공증한 사건에 관해서는 변호사 업무를 수행할 수 없으며 이를 위반할 시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돼 있다.

hjch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