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6594 0292020052360286594 06 0602001 6.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88340000 1590188429000 related

'부부의 세계 스페셜', 종영 아쉬움 달랜 김희애X박해준X한소희’s 꽉 찬 코멘터리[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선미경 기자] ‘부부의 세계’ 배우들이 직접 나서 종영의 아쉬움을 달래줬다. 코멘터리를 더해 ‘부부의 세계’를 더욱 풍부하게 즐길 수 있는 재미를 더했다.

인기리에 종영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극본 주현, 연출 모완일)의 스페셜 방송 1위가 지난 22일 오후 방송됐다. 김희애와 박해준, 한소희, 박선영, 김영민 등 배우들이 직접 코멘터리에 참여하며 종영을 아쉬워하는 시청자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줬다.

이날 ‘ 부부의 세계’ 배우들은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희애는 ‘부부의 세계’에 대해서 “기적 같은 선물”이라고 말하며,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행복했다”라고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한소희는 ‘부부의 세계’를 “애증”이라고 표현하며, “작품을 하면서 행복함과 불행함이 똑같이 공존했던 것 같다. 너무 기쁘고 너무 힘들었다”라고 털어놨다.

박해준은 ‘부부의 세계’를 “내가 했던 모든 것들을 모아놓은 모둠 김밥 같다”, 박선영은 “역대급 신세계”, 김영민은 “뾰족한 지붕 위로 내달리는 관계의 날카로움”, 민현서는 “20대 마지막 최고의 선물”, 이학주는 “오래도록 기억에 생생히 남을 드라마”라고 표현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배우들은 ‘부부의 세계’ 스페셜 방송을 통해 전체적인 줄거리를 요약하면서 화제의 장면에 대해서 직접 코멘터리를 더해 색다른 재미를 줬다.

김희애는 화제가 됐던 1회의 엔딩 장면에 대해서 “뭐니 뭐니 해도 시작이 중요하잖아요. 지선우가 당하는 충격과 배신감, 그런 엔딩이 충격적이었을 것 같다. 그런 엔딩이 충격적이셨을 것 같다”라며, “친구들의 배신이 남편의 배신보다 오히려 더 컸던 것 같다. 그런 배신감, 혼란, 슬픔, 이런 게 밀려와서 사람한테 받는 상처가 제일 크고 오랫동안 잊히지 않는 것 같다”라고 당시 지선우의 감정을 설명했다.

OSEN

극 중 서로에게 도움을 주는 조력자 관계이기도 했던 지선우와 민현서, 두 캐릭터를 연기한 김희애와 심은우는 서로에 대한 마음도 각별했다. 김희애는 박인규(이학주 분)의 폭력에서 민현서를 구해내는 장면에 대해서 “막 비가 오는데 비를 흠뻑 맞은 작은 새가 벌벌 떨고 있는 느낌. 그래서 저절로 감정이입이 됐다”라고 말했다. 심은우도 “서로 거울을 보는 듯한 느낌. 처해진 사건은 다르지만 알면서도 벗어나고 싶지만 벗어날 수 없는 모순된 관계가 있지 않나”라고 밝혔다.

김희애는 심은우, 이학주의 연기에 놀라기도 했다. 박인규의 죽음 이후 민현서와 지선우가 마지막으로 만나는 장면에 대해서 김희애는 “너무 연기를 잘해줬다. 끈끈한 지선우와 민현서의 우정, 비슷한 닮은 캐릭터의 그런 것을 미묘하게 잘 보여줄 수 있지 않았나”라고 칭찬했다.

또 이학주에 대해서는 “이학주 씨도 이번 드라마를 통해서 처음 봤는데 첫 날 첫 신 찍는데 연기를 너무 잘하더라. 낯선 배우들이 입 쩍 벌어지게 연기해서 그게 너무 좋더라”라며 감탄했다. 극중 박인규는 지선우를 협박하고, 이태오와 손 잡고 스토킹하기도 하는 인물이었다. 짐승 같은 인물을 표현해내기 위한 이학주의 노력이 더해져 완성된 캐릭터였다.

‘부부의 세계’는 파격적인 전개와 충격 엔딩으로 배우들까지도 놀라게 만들기도 했다. 특히 이혼 후 2년 만에 다시 고산에서 만나 아들 이준영을 두고 대립하던 지선우와 이태오의 동침 장면은 배우들에게도 충격이었다.

김희애는 이에 대해서 “제일 셌던 것 같다. 저희들도 받아 보고 깜짝 놀랐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해준은 “지독한 사랑의 고리를 정말 끊고 싶은데 끊지 못하는 그런 표현이었던 것 같다. 이성만 작용하는 것이 아니라 감성이 작용했을 때 만남은 사실 설명할 수 없는 무언가가 있는 거다”라고 생각을 말했다.

이어 김희애는 “인간의 알 수 없는 마음은 뭐라고 정의할 수 없는 것 같다. 정답이 없는 것 같다. 지선우와 이태오도 계획하지 않았지만 감정을 터트리는 순간이 있었고, 화학작용이 일어나서 예상치 못한 일을 겪게 되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OSEN

결국 지선우와 이태오의 끊을 수 없었던 관계로 인해 아들 준영의 가출로 드라마가 막을 내렸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헀던 이태오를 안고 오열하는 지선우의 모습을 본 이준영이 환멸을 느끼며 부모를 떠나간 것.

김희애는 지선우가 느끼는 이태오에 대해서 “측은지심이 생기면 절대 못 헤어진다고 하는데 지선우에게도 이태오가 그런 감정이 크게 남아 있는 것 같다. 아들 같기도 하고, 미워할래야 미워할 수 없는 측은한 마음이 분명히 아주 강하게 남아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해준은 역시 이태오에 대한 연민이 있었다. 그는 “사실은 되게 안타깝다. 이태오라는 인물이. 늘 잘못된 선택을 계속해 나가는 이태오라는 인물이 마음이 아프더라. 후반을 찍으면서 마음이 아픈 부분이 많이 생겼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부부의 세계 스페셜’ 1부는 출연 배우들의 솔직한 코멘터리가 더해져 색다른 재미로 시청자들을 만났다. 배우들이 직접 인물의 감정이나 상황을 설명해 ‘부부의 세계’를 새롭게 바라볼 수 있는 시각을 줬다. 종영의 아쉬움을 달래는 특별한 시간이었다. /seon@osen.co.kr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