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6391 0372020052360286391 03 0305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60111573 false true true false 1590184920000 1590184926000 102년 역사 미국 렌터카 업체 허츠 코로나19 파산 보호 신청 2005240915 related

코로나19 여파 취업난…中企로 눈돌리는 구직자들

글자크기

‘중소기업 취업해 경력 쌓겠다’ 응답 63.6%

대기업 비정규직보다 중소기업 정규직 선호

[헤럴드경제 유재훈 기자] 코로나19의 여파가 고용시장을 강타했다. 고용 감소가 2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할 정도로 일자리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인 시대가 됐다. 이런 가운데 첫 직장으로 중소기업을 선택하겠다는 구직자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최근 구직자 374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구직자 10명 중 6명이 넘는 63.6%가 ‘중소기업에 취업해서 경력을 쌓겠다’고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에 관계 없이 취업되는 곳으로 바로 입사하겠다’는 의견이 23.3%, ‘대기업/공공기관/공기업에 입사 지원하겠다’는 응답은 13.1%였다.

지난 2018년 10월 같은 설문조사에서 ‘첫 직장으로 중견/강소/중소기업에 입사하고 싶다’는 의견이 25.4%에 그쳤던 것과 큰 차이를 보인 것이다. 코로나19의 여파가 구직자들의 취업 선호 기업군까지 바꿨다는 분석이 나온다.
헤럴드경제

지난해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스마트일자리대전에서 한 취업자가 채용정보를 살펴보고 있다.[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대기업 비정규직과 중소기업 정규직 두 곳 모두 최종 합격한 경우 ‘중소기업 정규직을 선택하겠다’는 의견이 66.8%로 ‘대기업 비정규직을 선택하겠다(33.2%)’ 보다 2배 이상 많았다. 고용이 불안한 대기업 직원보다 마음놓고 다닐 수 있는 중소기업 정규직을 선택한 것이다.

‘중소기업 정규직을 선택한 이유’에는 응답자의 67.1%(복수응답)가 ‘기업 인지도 보다는 안정적인 고용 형태가 더 중요해서’라고 답했다. ‘대기업보다 내 능력이 더 돋보일 수 있을 것 같아서(21.8%)’, ‘비정규직보다 연봉/복리후생 등 근무여건이 좋을 것 같아서(8.4%)’, ‘중소기업의 발전 가능성을 기대해서(2.7%)’ 순이었다.

‘첫 직장으로 중소기업에 입사하는 것에 대해 긍정적’이라는 의견도 77.8%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그 이유로는 응답자의 37.4%(복수응답)가 ‘회사 규모보다 경력을 쌓는 것에 의의를 두고 있어서’라고 답했다. ‘실무자로서 바로 업무를 경험할 수 있을 것 같아서(22.9%)’, ‘회사의 다양한 업무를 경험할 수 있을 것 같아서(20.7%)’ 등의 의견도 이어지며, 직무능력을 쌓을 수 있는 중소기업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첫 직장으로 중소기업에 들어가는 것에 대해 부정적(22.2%)’이라고 답한 이들은 ‘대기업보다 낮은 연봉과 복리후생 수준 때문에(47.4%)’를 그 이유로 꼽았다. ‘더 좋은 기업으로 이직하기 어려울 것 같아서(33.7%)’, ‘업무 체계가 없을 것 같아서(14.7%)’ 등의 답변도 있었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