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6299 0292020052360286299 06 0602001 6.1.1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84260000 1590184353000 related

'삼시세끼5' 차승원, "밥은 호준이가 전문" 호준앓이…유해진, 문어장군 FLEX!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차승원과 유해진이 손호준 없이 섬에 도착했다.

22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는 차승원고 유해진이 손호준 없이 섬에 도착해 또 다시 어촌 라이프를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승원은 유해진과 함께 배를 타며 "호준이가 드라마 촬영 때문에 늦게 온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결국 첫날은 차승원과 유해진만 죽굴도로 가는 배에 올랐다.

죽굴도로 가는 배 안에서 차승원은 유해진, 나영석PD와 이야기를 나눴다. 차승원은 "내가 첫 방송이 나간 뒤에 유해진의 기사에 '화나요'를 눌렀다. '좋아요' 밖에 없어서 내가 '화나요'를 눌렀다. '화나요'가 딱 하나 있는데 그게 나다"라고 고백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OSEN

이어 차승원은 "내 기사에는 '화나요'가 두 개 있었다"라며 "당신이랑 누구냐 호준이냐"라고 물어 폭소케 했다. 이에 유해진은 "나도 당하고만 있을 수는 없잖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차승원과 유해진은 손호준 담당인 밥 짓기를 걱정을 했다. 차승원은 "언제부턴가 밥은 호준이가 했다. 호준이가 나보다 밥을 더 잘한다"라고 말했다. 유해진은 "일단 밥을 해서 점심을 먹고 저녁엔 볶음밥을 먹자. 내일 아침엔 눌은 밥을 하면 점심에 호준이가 올거다"라고 계획을 세웠다.

차승원과 유해진은 쌈밥과 우렁된장, 콩나물국을 점심 메뉴로 결정했다. 유해진은 가장 먼저 통발을 바닷가에 던졌다. 차승원은 "뭐든지 들어왔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차승원은 불을 피우지 못해 안절부절했다. 차승원은 "호준이가 있어야 하는데"라고 손호준을 그리워했다.

차승원은 유해진이 따온 조개를 삶고 콩나물국을 준비했다. 차승원은 손호준의 몫까지 해내면서 "혼자 하려니까 좀 힘들다"라고 말했다. 유해진은 삶은 조개를 손질했고 차승원은 분주하게 움직여 콩나물국을 끓였다.

OSEN

조개 손질을 마친 유해진은 창고에서 풍로를 고쳤다. 지난번에 세끼 하우스에 왔을 때 봤던 풍로에 고무줄을 연결해 수리하기로 한 것. 유해진은 풍로에 철판까지 연결해 연통까지 완성했다.

차승원은 유해진이 완성한 풍로를 보고 감탄했다. 차승원은 "너무 좋다. 호준이가 보면 좋아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차승원과 유해진은 고생 끝에 점심상을 완성했다. 삿갓조개 된장을 맛본 차승원은 "식감이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유해진은 "주로 쌈만 했지 쌈밥은 처음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차승원은 "호준이가 없으니까 정신이 없다"라고 아쉬워하며 손호준을 그리워했다.

한편, 이날 유해진은 저녁 준비를 시작하기 전 통발을 검사하러 나섰다. 유해진은 통발 속에서 대왕문어를 발견하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유해진의 대왕문어 덕분에 차승원과 유해진은 문어숙회, 문어볶음으로 푸짐하게 저녁식사를 마쳤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삼시세끼 어촌편5'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