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6297 0092020052360286297 04 0401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84244000 1590184258000 누적 확진 521만명 백신 임상시험 23일 오후1시32분 기준 2005232201

뉴욕증시, 미중 충돌·백신 기대속 혼조 마감…다우 0.04%↓

글자크기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미국 뉴욕 증시는 22일(현지시간) 미중 충돌 고조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기대로 혼조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8.96포인트(0.04%) 하락한 2만4465.16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6.94포인트(0.24%) 오른 2955.4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9.71포인트(0.43%) 상승한 9324.59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3.3% 올랐다. 이는 지난 4월 9일 이후 최대 주간 상승률이다. S&P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도 이번 주 3.2%, 3.4% 상승했다.

코로나19 백신 개발 관련 긍정적인 보도가 증시에 호조로 작용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NPR과의 인터뷰에서 “모더나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1차 임상시험 데이터는 희망적(promising)인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런 주가에 힘입어 모더나 주가는 2% 넘게 올랐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CNBC에 출연해 "경제 재개에 대해 열의가 있다(enthusiastic)"고 언급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날 “코로나19의 2차 유행이 나타난다고 해도 경제를 다시 봉쇄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언급한 것도 증시에 호재로 작용했다.

반면 미중 갈등 고조 우려는 증시 상승을 제한했다.

중국은 22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개막식에서 홍콩안보법 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고 미국은 대응에 나서겠다고 선언하면서 양국간 긴장이 고조됐다.

미 상무부는 이날 중국 신장위구르 자치구에서의 인권탄압, 대량살상무기(WMD) 관련 등 이유로 33개 중국 회사나 기관을 미국의 거래제한 명단(Entity List)에 올렸다.

케빈 해싯 백악관 경제 선임보좌관은 “중국은 면밀하게 지켜보고 있다”면서 “우리는 모든 옵션을 고려하고 있다"며 대응 의지를 표명했다.

다만 양국 모두 1단계 무역합의에 대해 이행하겠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애널리스트들은 미중 갈등이 추가로 고조될 경우, 시장은 민감하게 반응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US 뱅크 자산운용의 에릭 프리드먼 수석 투자책임자는 ”우리는 코로나19 문제가 여전히 운전석에 있다고 생각하지만, 미중 관계가 앞좌석으로 돌아오는 것을 보게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