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6244 0372020052360286244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83007000 1590183017000 popular

[어게인TV] '공부가 머니' 이선희 교사 등장...한현민X최엄지 부부에 조언 "유치한 단어 No"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 '공부가 머니?'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개그맨 한현민과 최엄지가 등장했다.

22일 밤 8시 30분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개그맨 한현민, 최엄지 부부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현민은 "18년 차 개그맨, 소영, 가영의 아빠 한현민이다"라고 소개했다. 아내 최엄지도 개그우먼이라고 소개했다.

두 사람의 딸 초등학교 6학년 소영이와 4학년 가영이는 부모의 끼를 물려받아 다양한 끼 발산을 했다. 성대모사며, 춤이며 완벽했다.

신동엽은 “엄마 아빠의 끼와 재능을 물려받고, 공부도 열심히 하면 참 좋을 텐데”라고 말했고, 엄마 최엄지는 “끼만 물려받았다"며 "그래서 어떻게 공부를 가르쳐야 할지 몰라서 도움을 좀 받으려고 나왔다”고 말했다.

실제로 두 딸은 활발한 모습을 보이다가도 공부를 할 땐 갑자기 다운된 모습을 보였다. 이에 한현민은 "'공부가 머니' 역사상 이런 케이스의 아이들은 처음이라고 생각하실 수 있는데 특별한 아이들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가영이는 3일이나 숙제를 밀렸고 선생님의 연락까지 받았다. 이에 가영이는 “나는 누가 하라고 할 때만 하는데 공부하라는 사람이 없는데 뭐 하러 하냐"고 말했다.

그러다 결국 언니 소영이의 공부를 방해하기 시작했다. 이에 전문가는 “‘공부하라는 사람이 없는데 뭐하러 하냐’는 말은 엄마 아빠가 신경써주길 바라는 거고 두 아이의 책상이 붙어있으면 방해가 많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한현민 부부는 “그래서 소영이가 각방 쓰고 싶다는 말을 한다"며 "근데 가영이가 각방 쓰는 걸 두려워 하고 혼자자기 무서워한다”고 말했다.

소영이는 동생을 향해 “똥을 싸세요”라고 하자 가영이는 “똥 안 마운데 언니가 똥똥 거리니까 남자친구가 없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를 본 이선희 교사는 “저런 말은 미취학 아동에게 자주 보이는 단어다"며 "10세 이상부터는 언어 사용에 주의를 줘야한다”고 조언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