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5322 0242020052360285322 01 01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59600000 1590159612000 김두관 주호영 사면 건의 盧 11주기 황당 2005240731 related

박지원 “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할 것”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판이 끝나면 두 전직 대통령을 사면할 거라고 예상했다.

이데일리

박지원 민생당 의원(사진=연합뉴스)


박 의원은 2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저는 재판이 끝나면 문재인 대통령도 문희상 국희의장 말씀대로 이 전 대통령,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사면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문 의장은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겁내지 않아도 될 시간이 됐다”라며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문제를 언급했다.

다만 문 의장은 “그 판단은 대통령 고유 권한”이라며 자신이 아는 문 대통령은 성격상 사면을 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박 의원은 “저도 최소한 ‘전직 대통령이 감옥에 있어야 하느냐?’ 하는 것에 반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면은 어디까지나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고 사면을 하기 위해서는 재판이 끝나줘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조속한 재판이 이루어져서 사면되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가 총선 후 정부의 그럴 만한 분하고 만나 ‘제 경험으로는 최소한 전직 대통령과 국정원장을 구속 상태에서 있게 하는 것은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래서 우리도 김대중 정부에서도 불구속 재판을 받게 했었는데 이러한 문제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라고 그랬더니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없을 것 같다’ 이렇게 이야기를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거는 원론적인 말이다. 왜냐? 지금 재판이 진행 중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청와대에서 비서실장 등 경험에 의거하면 임기 말에는 상당한 정치적 부담이 되는 분들에 대해서는 사면을 한다. 미국도 그렇고 선진국도 다 그러한 것이 있기 때문에 이제 문 대통령도 그러한 것을 스스로 해결할 것이다. 저는 그렇게 본다”라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