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5297 0562020052260285297 01 01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90158896000 1590158909000 신임 대사 신임장 외교 재추진 2005240931 related

文대통령, 신임대사 9명에 신임장 “여건 되는 시기 순방외교 재추진”

글자크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더욱 헌신해 달라”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도봉개 주짐바브웨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정상 간 순방외교가 미뤄진 나라에 새로 부임하는 대사들에게 “해당 국가 정상을 만나는 계기에, 여건이 되는 시기에 (순방 일정을) 재추진하겠다는 대통령의 뜻을 전달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진행된 9개국 신임대사 수여식 이후 이어진 환담장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밝혔다.

이날 신임장을 받은 대사는 추종연 주 콜롬비아 대사, 이상진 주 뉴질랜드 대사, 강정식 주 호주 대사, 서정인 주 멕시코 대사, 구홍석 주 카자흐스탄 대사, 조영준 주 페루 대사, 정운진 주 스리랑카 대사, 정해관 주 바레인 대사, 도봉개 주 짐바브웨 대사 등 9명이다.

문 대통령은 신임 대사들의 임명을 축하하면서 “코로나19 과정에서 재외국민들이 국가가 왜 필요한지와 재외공관의 중요성을 새롭게 인식하는 계기가 됐다”면서 코로나19 사태 때 외교부와 재외공관의 노력에 사의를 표했다.

특히 “코로나19에서 빛난 대한민국의 역량을 외교적 자산으로 잘 활용해 우리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각자의 입지에서 더욱 헌신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문 대통령은 앞으로의 외교활동과 교민서비스에서 비대면의 방식으로 외교활동과 교민서비스가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며 “기존과 다른 창의적인 방식으로 업무성과를 높여야 한다”고도 했다.

아울러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부임하게 된 점을 감안해 재외공관 직원들의 건강에 문제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요청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