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2381 0092020052260282381 01 0101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39215000 1590139234000 文 정부 복지 인사 2005231401 related

文 정부 3년 정책 평가, '복지'가 1위…'인사'는 꼴찌(종합)

글자크기

복지 정책 69%로 1순위…공직자 인사는 31%로 하위권

코로나19와 관련된 복지·외교·교육 등은 모두 상위권에

文대통령 지지도, 2주 연속 65%…부정률은 26%로 집계

뉴시스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안채원 홍지은 기자 = 문재인 정부가 출범 3년차에 접어든 가운데, 정책 평가를 해본 결과 복지 정책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공직자 인사'와 관련해서는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다.

한국갤럽은 현시점에서 경제, 고용·노동, 복지, 교육, 대북, 외교 정책과 공직자 인사 등 7개 분야 각각에 대한 평가를 물어본 결과, 분야별 긍정률 기준으로 보면 복지 정책이 69%를 기록하면서 가장 높았다고 22일 밝혔다.

이어서 외교 56%, 교육 41%, 대북 40%, 경제 40%, 고용노동 37%, 공직자 인사 31% 순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서 문재인 정부가 심혈을 기울였던 주요 분야들이 상위권을 차지한 것으로 분석된다.

분야별 정책 긍정률을 보면 복지(2019년 11월 57% → 2020년 5월 69%), 외교(45%→56%), 경제(27%→41%), 교육(32%→41%)에서 6개월 전과 비교했을 때 10%포인트 내외로 큰 폭으로 상승했다.

특히 복지 정책은 2017년 8월부터 이후부터 시행된 조사 모두에서 긍정률 50%를 웃돌았다. 한국갤럽은 "보수층 등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긍정 평가가 앞서 현 정부가 가장 잘하고 있는 분야라고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외교 정책은 2018년 5월 긍정률 74%에서 2019년 8월 39%까지 하락했으나, 이번에 다시 50%대에 올라섰다.

대북 정책 긍정률은 40%대에 머물렀는데 남북 관계에 대한 기대와 실망의 간극이 반영됐다고 한국갤럽은 분석했다. 1차 남북정상회담 직후였던 2018년 5월 83%에 달했지만, 이후 하락해 지난해 8월부터 약 40%에 머물고 있다.

평가 대상 7개 분야 중 복지와 외교에서는 긍정 평가가 크게 앞섰고, 공직자 인사에서는 부정 평가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에서는 긍·부정이 비슷했다.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정책 평가에서는 긍정률 85%를 기록하며 압도적이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2주 연속 65%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정률은 전주보다 1%포인트 하락한 26%였다.

5월1주차 조사서 71%를 기록했던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지난주 6%포인트 하락, 상승세가 꺾인 후 횡보세를 보이고 있는 모양새다.

이번 주 연령별 긍·부정률은 ▲18~29세(이하 '20대') 58%·30% ▲30대 66%·26%, ▲40대 82%·14%, ▲50대 62%·30%,▲60대 이상 60%·29%로 조사됐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89%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미래통합당 지지층은 65%가 부정적이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는 긍·부정률(42%·38%) 차이가 크지 않았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 이유 1위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47%)가 꼽혔다. 15주째 긍정평가 이유 1순위다. 이어 ▲전반적으로 잘한다(8%) ▲복지 확대(6%)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21%)이 제일 많았다. 7주 연속 부정평가 이유 1위다. ▲코로나19 대처 미흡(10%)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0%) ▲북한 관계 치중·친북 성향(6%) ▲독단적·일방적·편파적이상(6%), ▲과도한 복지(4%) 등이 이어졌다.

특히 ▲과거사 들춤·보복정치(4%) ▲신뢰할 수 없음·비호감(4%)을 부정평가 이유로 꼽은 이들의 비율은 전주에 비해 3%포인트 올랐다.

이외 ▲부동산 정책 ▲세금 인상(이상 3%) 등을 지적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3%,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redi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