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66195 0962020052260266195 01 0110001 6.1.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04167000 1590104177000 related

일본 명예시민 주낙영 경주시장의 日에 마스크 지원에 네티즌 "일본인이 일본했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제공 | 경주시


[스포츠서울 이상훈 기자] 지난달 일본에 마스크를 지원할 것이란 얘기가 나돌자 정부는 “마스크 문제는 중대본 차원에서 논의된 바가 없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이런 정부의 발표와 달리 경북 경주시는 지난 17일 자매결연 도시인 일본 나라시와 교류도시인 교토시에 각각 비축 방호복 1200세트와 방호용 안경 1000개씩 항공편으로 전달했다.

경주시는 또 달 말까지 자매결연도시인 오바마시, 우호도시인 우사시와 닛코시 등 3개 도시에 방호복 각 500세트와 방호용 안경 각 500개를 지원할 예정이다.

아직 한일 외교갈등이 해소되지 않았고, 지난해 일본의 일방적인 경제제재로 국내 기업들이 타격을 입었다.

불과 3일 전에도 일본 외무성은 한 해 동안의 외교활동을 기록한 ‘외교청서’를 발간하며 “강제징용 문제는 한국이 국제법 위반 상황을 시정하지 않고 있다”고, 위안부 문제는 “2015년 합의로 완전히 해결됐는데, 한국 측이 이를 어겼다”고 적었다.

또 “한국이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에 대해 건설적이지 않은 문제 제기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으며 독도에 대해서는 “한국이 불법적으로 점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본은 우리나라에 대해 이 같은 태도를 취하고 있는데도 경주시가 단독으로 일본에 마스크와 방역물품을 지원한 것이다. 이에 대해 주 시장은 “어려울 때 돕는 것이 진정한 친구이자 이웃”이라며 “누가 먼저 손을 내미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 지금은 한일 양국이 코로나 대응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주 시장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특히 일부 네티즌들은 주낙영 경주시장이 2년 전 일본 나라 시장으로부터 특별명예 시민이 된 것을 두고 “일본인이 일본을 도왔다”고 지적했다.
part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