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58411 0312020052160258411 06 0601001 6.1.8-RELEASE 31 스타데일리뉴스 1488886 false true true false 1590050194000 1590050198000 related

김가빈 친언니, 빅뱅 탑과의 열애설에 발끈 "내가 사준 잠옷"

글자크기
스타데일리뉴스

탑, 김가빈 (ⓒ스타데일리뉴스, 김가빈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그룹 빅뱅 탑과 '러브캐처2'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김가빈의 열애설이 불거진 가운데, 김가빈의 친언니가 두 사람의 교제를 부인했다.

21일 김가빈의 친언니라고 주장한 누리꾼 A씨는 자신의 SNS에 "확실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탑과 김가빈은 정말 연인사이가 아니다"라며 "두 사람은 배우들 연기 모임에서 친해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탑과 김가빈이 열애 중이라고 주장하는 글이 게재됐다. 누리꾼들은 탑과 김가빈이 비슷한 시기에 바다를 배경으로 촬영한 사진을 SNS에 올렸으며, 특히 김가빈의 사진에 살짝 보이는 남성이 탑과 비슷하다며 두 사람의 동반 여행을 주장했다. 또한 두 사람이 커플 잠옷을 입었으며, 과거 김가빈이 탑을 포함한 지인들과 함께한 사진을 SNS에도 올렸다며 여러 사진을 공개했다.

스타데일리뉴스

출처: 김가빈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A씨는 김가빈의 잠옷 사진을 올리며 "내가 속옷 사러 가서 같이 샀다"며 "잠옷 살 때도 누가 입었나 찾아보고 사야 되는 거냐"고 말했다. 또한 바다로 탑과 김가빈이 동반 여행을 떠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가족 여행 가서 내가 찍어줬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A씨는 "이것저것 파헤치면 오해할 수밖에 없는 게 연예계인데, 가족이고 언니로서 기사와 댓글 보고 너무 속상해서 말한다"고 전했다.

지난 20일 탑과 김가빈의 열애설에 관해 탑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아티스트의 개인적인 일은 확인하기 어렵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다소 애매한 입장을 밝혔으며, 김가빈의 소속사 SM C&C 또한 "내용 확인이 어렵다.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한 바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