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55063 0202020052160255063 06 0601001 6.1.7-RELEASE 20 스타투데이 1488886 false true true false 1590044240000 1590044295000 조민아 자가면역질환 투병 힘든일 2005212215 popular

조민아, 결별+자가면역질환에 긍정에너지..."이런 나라도 사랑해"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힘든 시간을 긍정에너지로 넘기자며 마음을 다잡았다.

조민아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병인 자가면역질환에 관한 글을 올렸다. 조민아는 "호르몬 이상 때문에 4년 가까이 복용하던 약을 주치의 선생님 권유로 끊고 한동안 몸이 급격히 안 좋아지는 듯했어요"라고 운을 뗀 뒤 "길에서 쓰러지거나 자다가 과호흡 후 호흡이 일시정지된 걸 데리고 살던 동생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던 적도 여러 번"이라며 "모든 위험한 순간들을 다행히 무사히 넘겼다"고 말했다.

이어 조민아는 "자가면역질환은 어쩌면 죽을 때까지 노력해야 하는 나와의 싸움일지도 모른다"며 "'이런 나'라도 외면하지 않고 받아들이는 것부터가 나를 사랑하는 것의 실천이라 생각한다"며 힘든 시간일수록 필요한 '자기애'를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오늘도 아픈 몸과 외로운 마음으로 스스로와 싸우고 있을 환우분들께 힘내자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늘 응원하고 있어요 혼자가 아닌 우리는 함께입니다"라며 환우들을 응원했다.

조민아는 "자가면역질환" "마음부터 치료하는 것이 중요" "이런 나라도" "사랑해"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여 스스로 긍정 에너지를 북돋웠다.

함께 공개된 사진 속 조민아는 많이 야윈 모습이지만 깨끗한 이목구비로 환한 웃음을 보여 누리꾼들을 안심시킨다.

조민아는 쥬얼리 활동 이후 베이커리를 운영해왔으며, 지난해 자가면역질환인 레이노병 투병을 알렸다. 최근 결혼을 약속한 연인과 결별했다.

<다음은 조민아 인스타그램 글 전문>

호르몬 이상 때문에 4년 가까이 복용하던 약을 주치의 선생님의 권유로 끊고 한동안은 몸이 급격히 안 좋아지는 듯했어요.

길에서 쓰러진 적도 있고 자다가 과호흡 후 호흡이 일시정지된 걸 데리고 살던 동생이 발견해서 119에 신고했던 적도 여러 번이고요.

그 모든 위험한 순간들을 다행히 무사히 넘겼습니다.

개인적으로 힘든 일도 겪었지만 더 깊어지고 성숙한 사람이 되라는 가르침으로 받아들여 하루하루 긍정의 에너지로 살아가고 있어요.

자가면역질환은 어쩌면 죽을 때까지 노력해야 하는 나와의 싸움일지도 모릅니다.

괜찮아졌다고 생각하는 순간 또 다른데 가 아파오고 이상 증상이 왔던 지난 순간들이 떠오르는데요.

´이런 나´라도 외면하지 않고 받아들이는 것부터가 나를 사랑하는 것의 실천이라 생각합니다.

오늘도 아픈 몸과 외로운 마음으로 스스로와 싸우고 있을 환우분들께 힘내자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늘 응원하고 있어요 혼자가 아닌 우리는 함께입니다.

#자가면역질환#마음부터치료하는것이중요#이런나라도 #사랑해

sje@mkinternet.com

사진|조민아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