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644352 0012020042159644352 02 0213002 6.1.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false false false 1587473160000 1587473407000

용산 한남동에 카페거리 조성

글자크기

공예관과 연계 보행로 정비·디자인 공사 특화 상권으로

서울 용산구는 오는 9월까지 한남동에 카페거리를 조성한다고 21일 밝혔다. 용산공예관과 연계해 특화 상권을 만든다는 구상이다.

카페거리가 되는 곳은 이태원로 258~286, 이태원로54길 1~53 일대 500m다. 서울시 특별교부금 7억원으로 보행로를 정비하고 디자인 작업을 병행한다.

구립 용산공예관(이태원로 274)이 있는 이태원로의 보행길은 한국 전통공예의 감성을 살려 포장 재질과 디자인을 통일한다. 용산공예관은 전시뿐만 아니라 공예 제작·체험까지 할 수 있는 공간으로 2018년 2월에 문을 열었다.

용산구는 거리에 놓인 분전함 10곳에 공예관의 존재를 알릴 수 있는 래핑 작업도 한다.

이태원로54길에는 보행로의 여유 공간을 활용해 시민들이 쉬어 갈 수 있는 그늘막, 벤치, 경관 조명을 설치한다. 거리 중간에는 카페거리임을 알리는 조형물을 배치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용산공예관, 한남동 카페거리 일대가 새로운 핫플레이스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디자인 공사에 나선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지역 경기를 되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용산구는 세계음식거리, 베트남 퀴논길 등 이태원 특화거리와 경리단길도 정비하고 있다. 이태원 특화거리 정비는 10월까지 진행된다.

고영득 기자 godo@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