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6611 1092020041059426611 01 0101001 6.1.8-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86521261000 1586521779000 popular

[총선K] ‘승부처는 이곳’, 통합당 수도권 집중 유세

글자크기

[앵커]

미래통합당은 오늘(10일)도 수도권 공략에 나섰습니다.

대한민국의 명운이 걸린 선거라며 정권 심판론과 과반 의석 확보를 강조했는데, 황교안 대표는 ​큰절을 하며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박혜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래통합당, 오늘(10일)도 수도권이었습니다.

최대 승부처, 집중 공략에 나선 겁니다.

[김종인/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조금만 더 참고 계세요. (네, 알겠습니다.)"]

코로나19 때문에 문재인 정부 경제 실정이 가려져 있다며 국민들 심판해달라고 했습니다.

[김종인/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때문에 일반 국민이 거기에 신경을 많이 쓰니까 (정부가) 잘못한 것을 적당히 넘어갈 수 있겠다 하는 이런 착각을 하는 것 같아요."]

오늘(10일)도 서울 종로 곳곳을 돌며 한 표를 호소한 황교안 대표.

정부·여당을 견제할 수 있도록 힘을 달라고 했는데,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종로를 위해서 일할 기회를 주십시오. 엎드려 부탁드리겠습니다."]

신발까지 벗고 10초 넘게 큰절을 했습니다.

계속되는 막말 논란과 이낙연 후보에 밀린다는 여론조사 등을 의식한 것으로 보입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지금까지 저와 우리 미래통합당의 모습은 부족했습니다. 이대로 가면 쉽지 않습니다."]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도 과반 의석 확보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며, 사전 투표를 독려했습니다.

[원유철/미래한국당 대표 :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에게 과반 의석을 확보해 주셔서 문재인 정권의 총체적 실정과 무능을 심판하고…"]

국토 종주 10일째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코로나 위기 극복의 핵심은 정치권의 인기영합주의를 뿌리 뽑는 것임을 깨달았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박혜진 기자 (root@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