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6420 1192020041059426420 02 0201001 6.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86519831000 1586519837000 related

[선택 4·15] 사전투표 첫날 투표율 12.14%…역대 최고

글자크기
[선택 4·15] 사전투표 첫날 투표율 12.14%…역대 최고

[뉴스리뷰]

[앵커]

총선 사전투표 첫날 투표율이 12.14%를 기록했습니다.

전체 선거인 중 534만명이 투표를 마쳤는데, 역대 5번의 사전투표 가운데 최고치입니다.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사전 투표 첫 날, 전국 3,500여개 투표소를 찾은 유권자는 모두 534만명, 투표율은 12.14%에 달했습니다.

지난 20대 총선 사전투표 때와 비교하면 2배 넘게 높습니다.

11.7%, 8.77%를 각각 기록한 2017년 대통령 선거, 2018년 지방선거와 비교해도 높은 수준으로, 역대 5번의 사전투표 가운데 최고치입니다.

시·도별로는 전라남도가 18.18%로 투표율이 가장 높았고, 코로나19 피해를 가장 크게 입은 대구가 10.24%로 최저였습니다.

이제 사전투표 제도가 확실히 자리 잡은데다, 감염병을 걱정하는 유권자들이 총선 당일 혼잡을 피하려고 상대적으로 덜 붐비는 사전 투표소를 찾은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박현우 / 서울시 종로구> "코로나 걱정 때문에 마스크를 완벽한 마스크를 쓰려고 이걸 쓰고 왔습니다. 충분히 거리를 두고 있어서 다 만족스러웠고요."

<박영수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 "굉장히 많은 분들이 투표에 응해주시고 있다. 우리 국민들께서 힘들고 어려운 시기일수록 국가를 위해 위대한 결단을 해주셨다…"

이틀간의 투표율을 더해도 4년 전 20대 총선 때는 12.19%로 10%대에 머물렀지만, 최근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의 사전투표율은 각각 26.06%와 20.14%를 기록했습니다.

보통 마지막 날 투표장을 찾는 유권자가 더 많은 것을 감안하면 이번에는 사전투표율 20%를 넘어, 2017년 대선 때 나온 최고 기록을 경신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