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6100 0532020041059426100 01 0101001 6.1.8-RELEASE 53 노컷뉴스 60055642 false true true false 1586516818000 1586516911000 related

총선 사전투표 첫날, 투표율 12.14%…'역대 최고'

글자크기

첫날 533만명 참여…지난 총선 투표율의 두 배 넘어

전남 18.18%로 최고, 대구 10.24%로 최저 기록

CBS노컷뉴스 김동빈 기자

노컷뉴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일인 10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청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대 총선 사전투표 첫 날인 10일 투표율이 12.14%로 집계됐다. 역대 사전투표 1일차 투표율 중 최고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 사전투표에서 총 유권자 4399만4247명 중 533만9786명이 투표를 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6년 제20대 총선의 1일차 투표율 5.45%의 두 배를 넘는 기록이다.

2017년 대선(11.70%), 2018년 지방선거(8.77%) 때와 비교해도 1일차 기록으로는 가장 높다.

지역별로 보면, 17개 시.도가 모두 10%를 넘기도 했다. 이 중 전라남도가 18.18%로 가장 높았다.

이어 전북(17.21%), 광주(15.42%), 세종·강원(각각 13.88%) 경북(13.76%), 경남 (12.52%), 충북(12.2%), 서울(12.18%) 등으로 최종 투표율을 웃돌았다.

대전(12.11%), 제주(12%), 충남(11.83%), 부산(11.43%), 울산(11.2%), 인천(10.82%), 경기(10.46%)이 그 뒤를 이었다.

투표율이 가장 낮은 곳은 대구로 10.24%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선거 당일 사람들이 몰릴 것을 대비, 선거인들이 사전투표일로 분산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최종 투표율 상승을 예상하기에는 이르다는 분석이다. 유권자들이 단순히 분산 투표를 했을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한편, 이번 총선 사전투표는 11일까지다. 투표시간은 이날과 마찬가지인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신분증만 지참하면 지역구와 상관없이 전국 사전투표소 어디에서나 투표가 가능하다. 전국 총 3천508개 투표소가 설치됐다.

사전투표소 위치는 선관위 홈페이지나 대표전화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