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5725 0032020041059425725 03 0303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513953000 1586513962000 related

괴리율 급등 원유 선물 ETN 13일부터 단일가매매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곽민서 기자 = 한국거래소는 오는 13일부터 지표가치와 시장 가격 간 괴리율이 지나치게 확대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 관련 상장지수증권(ETN) 4종목에 대해 단일가매매를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대상 종목은 삼성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530031], 신한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H)[500019], QV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H)[550042], 미래에셋 레버리지 원유선물혼합 ETN(H)[520009]이다.

이들은 이날 정규시장 종료 시 실시간 지표가치 기준 괴리율이 30%를 초과한 가운데 유동성공급자(LP)의 보유 비중이 20% 미만이거나 그 외 인적·물적 제약 등으로 LP의 호가 제출이 원활하지 않은 종목들이다.

이 중 삼성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의 경우 이날 현재 괴리율이 무려 82.6%에 달한다.

단일가 매매가 시행되면 거래소는 30분 단위로 호가를 접수해 하나의 가격으로 거래를 체결한다. 이러한 매매 방식은 향후 거래소에서 괴리율이 정상 수준에 진입했다고 판단될 때까지 지속한다.

구체적으로 대상 종목의 괴리율이 3거래일 연속 15% 미만으로 내려가거나 추가 발행 등을 통해 LP 보유 비중이 20% 이상이 될 경우 단일가 매매가 해제된다.

아울러 과도한 괴리율로 인해 2거래일 이상 매매거래가 정지됐던 ETN 종목의 괴리율 정상화가 가능하다고 판단돼 거래 정지가 해제되는 경우에도 단일가 매매는 다시 접속 매매로 전환된다.

앞서 거래소는 5거래일 연속으로 괴리율이 30%를 초과하는 ETN 종목의 매매거래를 하루 동안 정지하겠다고 밝혔다.

이후에도 괴리율이 정상화하지 않는 경우 거래 정지 기간은 무기한으로 연장될 수 있다.

◇ 단일가매매 대상 지정 종목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4월 10일 정규시장 마감 기준)

(자료=한국거래소)

mskwa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