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5650 0042020041059425650 03 0301001 6.1.8-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6513175000 1586513409000 related

두산중공업 1조 추가 수혈 불가피...두산그룹 '산 넘어 산'

글자크기
[앵커]
최근 국책은행이 긴급 지원에 나선 두산중공업의 경영 정상화 방안을 놓고 두산그룹이 깊은 고민에 빠졌습니다.

두산중공업에 대해 1조 원가량 추가로 자금 수혈이 이뤄지지 않으면 자칫 두산그룹 전체의 위기로 번질 수 있는 상황입니다.

이광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원전 수주 부진과 부실 계열 건설사 지원 등으로 대규모 적자의 늪에 빠진 두산중공업.

최근 산업은행 등 국책은행이 코로나19 확산 속에 시장안정 차원에서 1조 원의 한도 대출에 나서 급한 불은 껐지만 아직 자금난의 불씨는 살아 있습니다.

두산중공업이 1년 안에 갚아야 하는 채무는 1조2천억 원이 넘는 회사채 등 자그마치 4조2천억 원입니다.

전체 차입금의 86%가 1년 안에 한꺼번에 몰려 유동성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한국신용평가는 두산중공업의 신용등급을 더 낮출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1조5천억 원 이상 추가로 채무 감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두산중공업은 명예퇴직과 휴업 등을 통해 인건비 절감 등을 시도하고 있지만 채권단의 요구 수준에는 턱없이 부족합니다.

이에 따라 그룹 일가의 지분이 많고 우량한 두산 솔루스와 퓨얼셀 등을 매각해 6천억 원가량을 자본 확충에 투입하는 방안 등을 그룹 내부에서 검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채권단은 두산 일가의 사재 출연 등 더욱 강도 높은 자구노력을 통해 모두 1조 원가량의 추가 자금이 마련돼야 그룹이 안정 궤도에 들어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만태 /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두산중공업의 이런 위기가 관련 회사들, 두산인프라코어나 두산밥캣 등 여타 그룹내 기업들과 그룹 전체에 확산되는 것을 막는다는 것으로 볼 수 있겠습니다.]

국내 대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4세 경영시대를 연 120년 역사의 두산그룹에서 두산중공업은 계열사들을 지탱하는 핵심입니다.

두산에서 두산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두산밥캣 등으로 내려가는 지배구조의 중간지주사가 이번에 경영 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재계 순위 15위인 그룹 전체가 흔들릴 수 있습니다.

두산그룹은 매각 회사 등을 선별하는 컨설팅을 진행하면서 총선 이후에 채권단과 자구노력 방안을 놓고 본격적으로 줄다리기를 벌일 계획입니다.

YTN 이광엽[kyuplee@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채널 구독하고 스타벅스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