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5399 0512020041059425399 02 0213003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511854000 1586511861000 related

이재명 "배민 요금인상 백지화 환영"

글자크기

李 "기업의 사회적 책임 깊이 생각하는 계기"

"독과점과 혁신의 관계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고민"

뉴스1

6일 서울 마포구 배민라이더스 중부지사에 배달 오토바이가 줄지어 서있다. . 2020.4.6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뉴스1) 이상휼 기자,진현권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는 10일 "배민의 요금개편 전면 백지화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배달앱 시장 독과점인 '배민'이 이달초 기습적으로 광고수수료를 올리면서 촉발된 이번 사건은 결국 배민의 백기투항으로 일단락됐다.

연일 이 문제를 파고들고 사회적 논의의 장을 이끌어낸 이 지사의 결단·추진력이 독과점 기업의 횡포를 막아서고, 소상공인들의 울분을 대변, 나아가 승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지사의 맹공격 이후 배민은 이른바 국민적 나쁜 기업으로 전락했고 '배신의 민족'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경기도를 비롯한 지자체들이 '공공배달앱' 개발에 나서기도 했다.

이날 배민의 '무조건 항복 소식'에 이 지사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경영윤리 외면, 독과점과 혁신의 관계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할 좋은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기도 담당자들이 어제(9일) 배달의민족 본사를 방문해 이야기 나눌 때 배민이 소상공인과 소비자의 어려움에 대해 깊이 공감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전한 뒤 "내부 논의 후 연락을 주겠다고 한 배민은 다음날 곧바로 경기도에 요금개편 전면 백지화 결정 사실을 알려줬고 대외에도 공표했다. 조속한 결정을 내려준 것에 대해서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번 기회를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해 깊이 고민해보면 좋겠다. 영리를 추구하는 것은 기업의 본질이며 이를 탓할 이유는 없다"면서도 "하지만 이익에만 매몰돼 경영윤리를 외면한다면 이해집단의 반발을 넘어 사회 전체의 불신, 저항, 이탈을 야기한다.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해서라도 기업의 사회공헌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독과점과 혁신의 관계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고민할 좋은 계기였다. 기업의 자유롭고 창의적인 활동은 보장돼야 하고 혁신은 장려돼야 한다"고 전제한 뒤 "다만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시장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는 자유로운 기업활동이 아니라 경제생태계를 파괴하는 것이므로 반드시 규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는 공동체의 발전에 기여하는 기업의 창의적인 혁신을 언제나 응원하고 지원할 것"이라며 "아무쪼록 요금개편 전면 백지화를 통해 큰 상실감에 빠졌던 소상공인과 소비자들에게 배민의 진심이 잘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모두가 어려운 시기, 특히 자영업자들의 고통이 극심한 이때 '배달의 민족' 등 배달앱 업체들이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일방적 이용료 인상으로 과도한 이윤을 추구하며, 자영업자들을 나락으로 내 몰고 있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배달의 민족 운영사인 우아한 형제들은 이달 1일부터 광고수수료를 기존 월 8만8000원 정액에서 건당 부과방식인 정률제(매출의 5.8%(기존 6.8%))로 변경했다.

배달의 민족의 우리나라 배달앱 시장 점유율은 55.7%에 달한다. 이어 요기요 33.5%, 배달통 10.8% 순이다.

이 지사를 비롯한 정치권까지 가세해 배민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고, 결국 배민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는 6일 오후 입장문을 통해 공식 사과했다.

그러나 박태희 '배민' 우아한 형제들 상무는 7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전화인터뷰를 통해 "수수료 원상복구는 불가능하다"고 밝혀 비판을 받았다.
daidaloz@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