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5081 1192020041059425081 02 0201001 6.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86510285000 1586510293000 related

'조주빈 공범' 공익 반성문에 재판부 "안내는 게 낫다"

글자크기
'조주빈 공범' 공익 반성문에 재판부 "안내는 게 낫다"

[앵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공범으로 알려진 공익요원 강모씨의 재판이 오늘(10일) 열렸습니다.

다만 이번 재판은 '박사방 사건'이 알려지기 전 강씨가 자신의 고등학교 담임교사를 수년에 걸쳐 협박해 온 혐의와 관련된건데요.

김수강 기자입니다.

[기자]

"이런 반성문은 안 내는게 낫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는 보복협박 등의 혐의로 기소된 사회복무요원 강모씨의 두번째 재판에서 강씨가 낸 반성문을 질타했습니다.

강씨가 반성문에 "제 가족과 지인이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적었는데, 반성하는 태도와는 동떨어져 보인다는 겁니다.

이에 변호인은 "표현방식의 부족"이라며 "검찰 조사에서 밝혔듯 '살아갈 의미가 없다', '극형에 처해달라'는 마음이다"고 항변했습니다.

강씨는 자신의 고등학교 1학년 당시 담임교사를 수년에 걸쳐 협박해온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앞서 지난달 초 열린 첫 재판에서 강씨는 혐의 대부분을 인정했습니다.

당초 이날 재판에서는 검찰 구형이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지난달 19일 조주빈 구속 이후 강씨가 박사방 공범인 사실이 드러나면서 사건은 다른 국면을 맞았습니다.

강씨는 공익요원으로 근무하며 피해자들 개인정보를 빼내 조씨에게 넘긴 것은 물론 담임교사 아이의 살해를 청탁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이날 검찰은 관련 수사가 아직 진행 중이라며 추가 기소 후 재판을 함께 진행하는게 좋겠다는 의견을 밝히며 수사결과가 나오는 13일 이후로 기일 변경을 요청했습니다.

재판부는 다음달 1일 강씨의 세번째 재판을 열기로 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수강입니다. (kimsook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