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3720 0182020041059423720 06 0601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506616000 1586506690000 popular

강은비 “181818 축의금 연예인, 사과했지만 영상 내려달라고”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배우 출신 BJ 강은비가 ‘181818 축의금’ 논란에 대해 설명을 더했다.

강은비는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축의금 181818 해명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 영상에서 그는 “그분한테 연락이 왔다”며 “영상 내려달라고 하더라. 자기인 걸 알고는 내게 사과했다”고 밝혔다.

앞서 강은비는 지난 7일 유튜브를 통해 BJ를 시작한 후 한 연예인의 결혼식에 초대 받았던 일화를 털어놨다.

매일경제

강은비가 ‘181818 축의금’ 논란에 대해 설명을 더했다. 사진=옥영화 기자


강은비에 따르면 과거 절친한 사이였던 연예인은 그를 결혼식에 초대하며 “결혼식에 오는 건 좋은데 카메라는 켜지 말라”고 요청했다. 이에 기분이 나빠진 강은비는 축의금으로 181818원(18만1818원)을 송금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 “양쪽 이야기를 들어봐야 한다”라는 반응이 나오자 강은비는 해명 영상을 게재한 것. 그는 “그분이 왜 영상을 내려달라고 했을까. 아무것도 창피하지 않다. 나는 없는 것은 이야기하지 않는다”고 단언했다.

이어 “BJ를 시작한 후 내게 BJ에 대해 몸을 파는 것과 같은 직업이라고 하더라”며 “금융업계 종사자과 식사 자리에 나를 부르기도 했다. 그러면서 ‘네가 하는 일보다 여기 와서 밥 먹고 용돈 받아가는 게 깨끗하다’고 해서 손절했다”고 털어놨다. sunset@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