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2521 0362020041059422521 05 0507001 6.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503800000 1586525315000

당구 이어 야구ㆍ탁구도 승강제 도입

글자크기
한국일보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구에 이어 야구, 탁구까지 3개 종목이 승강제 ‘디비전리그’ 도입 종목으로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한체육회와 함께 10일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문체부는 “올초 공모 종목을 접수해 전국단위 리그 추진 가능성, 동호인 인구, 활성화 정도, 사업 이해도, 운영계획의 구체성 등을 기준으로 종목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승강제식 디비전리그는 생활체육 분야의 저변을 확대해 우수한 선수를 발굴하고 전문체육으로 연계하는 통합 운영이 가능해진다. 북미 유럽 일본 등 다수의 스포츠 선진국 주요 종목에서 이 같은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국내 가장 먼저 디비전리그를 도입한 것은 축구다. 2017년 도입돼 2019년말 현재 209개 리그에서 1,315개 팀이 참여하고 있다.

올해 신규 종목으로는 당구가 스타트를 끊었다. 지난 2월 11일 대한당구연맹(KBF)는 ‘스포츠클럽디비전’ 2020년 공모에서 당구 3쿠션 종목이 최종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당시 7개 종목이 신청했는데 유일하게 당구만 통과했고, 야구와 탁구는 이번 2차 심사를 통해 합류했다.

문체부와 대한체육회 등에 따르면 이들 3개 종목은 올해부터 지역단위 생활체육 리그 운영을 시작으로 2020년 시ㆍ군ㆍ구 리그, 2021년 시도 리그, 2022년 광역 리그까지 구축하고, 장기적으로는 전문체육대회(실업리그 및 프로리그)와 연계할 계획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디비전리그를 통해 생활체육ㆍ전문체육으로 양분되지 않는 다양한 수준별 대회를 마련함으로써 생활체육 저변이 확대되고, 우리나라가 스포츠 선진국으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