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1509 0432020041059421509 01 01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6501830000 1586503940000 popular

통합당 "'주말 n번방 폭로' 없다…본질에 집중"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텔레그램 n번방 근절' 태스크포스는 선거 직전 'n번방'과 관련해 '폭로'가 있을 것이라는 소문과 관련해 "피해자들의 의견이 가장 중요한데 피해자들이 이런 휘발성 이슈로 'n번방'을 사고하는 것을 단호히 거부했다"며 폭로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 정원석 상근대변인은 오늘(10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무리 선거철이지만 정치권에서 문제의 본질을 지나치게 정치공작으로 왜곡시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특히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주말 n번방 정치공작설'은 우리 사회가 풀어야 할 문제를 얼마나 도구적으로 이용하고 있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슬픈 현실"이라고 말했습니다.

정 대변인은 "이 대표가 왜 스스로 n번방 사건에 과민 반응하여 현재 우리 정치권 내 온갖 추측과 정치공작 소설의 주체로 등장하는지 저희 통합당도 이해할 수 없다"며 "우리는 공당으로서의 문제의 본질에 집중하는 것을 천명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대변인은 '이낙연 아들', '여권 인사' 등이 'n번방 명단'에 있다고 거론되는 데 대해 "이낙연 후보 자제분은 'n번방 사건'과 무관하고 연관점을 찾을 수 없다"며 "현재 많은 제보를 받고 있고 여권 인사가 포함되어있는 것은 맞지만, 사실관계가 명확히 체크된 것은 없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에서 '한방'을 발표한다거나 하는 내용은 와전된 부분이 없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n번방 TF' 위원인 조성은 선대위 부위원장도 "단순한 폭로성으로 제대로 사실관계 확인이 안된 채로 유포하면 양치기 소년처럼 되어서 숨는 것은 가해자, 사라지는 것은 피해자가 된다"며 사건의 본질이 흐려지는 것을 경계했습니다.
박상진 기자(njin@sbs.co.kr)

▶ [모여봐요, 비례의 숲] 내게 딱 맞는 국회의원 후보 찾으러 가기 ☞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