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16883 0112020041059416883 02 0204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94980000 1586497088000 related

우는 아이를 양동이에…불법낙태 의사 '살인죄' 실형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안채원 기자] [수술 중 아기 태어나자 고의로 숨지게 해…1심서 징역 3년6개월 선고]

머니투데이

서울중앙지법 전경./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신 34주차 임산부에게 불법 낙태수술을 시행하던 중 아기가 태어나 울음을 터뜨리자 고의로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산부인과 의사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1부(부장판사 김선희)는 10일 살인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산부인과 전문의 윤모씨에게 징역 3년6개월과 자격정지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윤씨의 행위를 살인으로 볼 수 있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임신기간이 34주가 되고 낙태수술 중 태아가 산 채로 태어났음에도 아이에게 아무런 조치 없이 양동이에 넣어 사망하게 한 것은 비난 정도가 크다"며 "출상한 지 얼마 안 된 미숙아라고 해도 생명은 존엄하고 고귀한 것으로 경시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고인은 또 수사과정에서 간호조무사와 병원 직원을 접촉해 '출산 당시 아이 건강상태가 좋지 않았다'는 허위진술을 종용하고, 허위진료기록부를 작성하게 해 죄질이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다만 "산모가 미성년자로 강간당해 임신당했다고 주장하면서 낙태를 요구한 점 등은 유리한 정상"이라고 설명했다.

윤씨는 지난해 3월 서울의 한 산부인과에서 34주차 임신부에게 제왕절개 방식으로 낙태수술을 진행했다. 윤씨는 아기가 살아있는 채로 태어나자 의도적으로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이후 윤씨는 아기의 사체를 냉장고에 넣고, 의료폐기물과 함께 버린 것으로 드러났다.

또 윤씨는 마취과 전문의 박모씨와 공모해 태아의 심장이 선천적으로 좋지 않았다며 진료기록지를 조작한 혐의도 받는다.

안채원 기자 chae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