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16336 0202020041059416336 06 0601001 6.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94056000 1586503687000 popular

`그 남자의 기억법` 이진혁, 김슬기와 핑크빛?...“다음 주부터 시작하자”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최향지 인턴기자]

‘그 남자의 기억법’ 이진혁과 김슬기가 묘한 핑크빛 기류를 자아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극본 김윤주 윤지현, 연출 오현종 이수현)에서는 여하경(김슬기 분)이 조일권(이진혁 분)을 스토커로 오해했다.

앞서 스토커가 하경의 집에 침입, 사진과 메시지 등의 흔적을 남겼다. 이에 이정훈(김동욱 분)은 불안해하는 여하진(문가영 분)을 위해 잠시 머물 집을 마련해줬다. 하진이 머물게 된 집은 다름 아닌 일권의 집. 이를 전혀 알지 못했던 하경은 일권의 집으로 향했다.

하경은 혼자 있다가 인기척이 들리자 깜짝 놀라 둘러보던 중 책상을 뒤지던 한 남자를 발견하고 우산으로 내리쳤다. 당황한 일권은 "나 조 기자다. 내 집이다"라고 말했고, 하경은 "조 기자님? 너였냐. 이 새끼야"라며 분노했다. 일권이 하진의 스토커라 착각했던 것. 이에 일권은 "내 집이에요. 정훈 선배한테 부탁받아서 잠깐 나가있었던 거예요"라고 해명했다.

일권은 "정리할 게 있어서 왔다. 여친이랑 관련된 것들 때문이다. 양다리였더라"고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하경은 "양다리? 나쁜 년이네!"라고 대신 화를 내며 "진짜 웃긴 여자네. 그래놓고 누가 누굴 때려? 그래서 어떻게 할 거냐. 복수는 했냐"고 물었다.

이에 일권은 "못했다. 그 남자가 좋다는데 할 말이 없어서. 자기 지켜주는 듬직한 사람이 더 좋다고 한다"고 대답했다. 더불어 새로운 남자친구가 이종격투기 선수라고 알렸다.

일권은 "하경씨가 보기에도 내가 믿음직스럽지 않고 부실해 보이냐"고 했다. 여하경은 망설임 없이 "네"라고 대답하면서도 "당하고만 있을 거냐. 힘으로 지켜줄 사람이 이상형인가 본데, 싸움은 힘으로 하는 게 아니라 기술로 하는 거다. 어떻게 내가 좀 도와줄까"라고 나섰다.

일권은 하경을 바라보며 머리를 쓰다듬어 핑크빛 기류를 만들었다. 여하경은 "다음 주부터 시작하자"고 제안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높였다.

과잉기억증후군 앵커 이정훈과 라이징 스타 여하진의 상처 극복 로맨스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은 매주 수, 목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오는 15일은 4.15 총선 선거방송으로 결방한다.

stpress2@mkinternet.com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