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12905 0962020041059412905 05 0506001 6.1.7-RELEASE 96 스포츠서울 50993684 false true true false 1586485985000 1586485999000

K리그 하드털이 론칭…수원-서울 격돌한 2008 K리그 챔피언결정전 첫선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코로나19 여파로 K리그 개막이 잠정 중단된 가운데 한국프로축구연맹이 K리그 팬을 위한 ‘K리그 하드털이’를 기획했다.

프로연맹은 11일부터 개막까지 매주 주말 과거 K리그 명경기를 공식 유튜브와 트위터에 공개한다고 10일 보도자료로 밝혔다. 라이브방송으로 진행하는 하드털이는 단순히 경기만 보는 게 아니라 실시간으로 경기를 지켜보는 팬과 소통하며 즐길 수 있다. 또 공개 영상은 방송 종료 후에도 K리그 유튜브에서 다시 볼 수 있다.

첫 경기는 지난 2008년 수원과 서울이 맞붙은 K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 2008시즌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한 수원과 2위 서울이 챔피언결정전에서 격돌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1차전은 1-1 무승부로 끝났다. 이운재, 송종국, 마토, 에두(이상 수원)와 이청용, 기성용, 데얀, 아디(이상 서울) 등 별들의 전쟁으로 펼쳐졌다. 또 수원 차범근 감독과 서울 귀네슈 감독의 지략대결도 볼만했다. 이 경기는 11일 오후 2시 유튜브와 트위터로 볼 수 있다.

프로연맹은 K리그의 다양한 명경기를 ‘K리그 하드털이’를 통해 팬에게 선보여 축구에 목마른 팬의 갈증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